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GGGI와 녹생성장 업무협약···‘그린 EDCF’ 지원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와 UN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행을 지원하고자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31일 밝혔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과 프랭크 라이스베르만 GGGI 사무총장은 29일 오후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만나 ‘녹색성장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재생에너지(태양광·풍력), 도시교통, 자원재순환 분야에 녹색투자 사업 기회를 늘리고, 투자사업 자문을 강화하는 등 그린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지원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협약 주요 내용은 ▲개도국의 녹색사업 공동분석 ▲수은 녹색사업에 대한 GGGI 사업준비 지원 ▲민관협력 방식 녹색 인프라 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 ▲혼합금융 방식 녹색사업 개발 등이다.

두 기관의 역량과 경험이 시너지를 발휘하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녹색산업 진출 지원과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고 은행 측은 기대했다.

GGGI는 개도국의 녹색성장 정책 수립·이행, 녹색투자 조달·투자자문 등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지원하는 기후변화·환경 전문 국제기구(40개 회원국)다. 서울에 본부를 두고 있다.

방문규 행장은 “국제적인 기후변화 공동대응 지원 흐름에 맞춰 환경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수은의 ESG 역할을 확대하고, 우리 기업의 글로벌 ESG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7월 국책은행 최초로 ESG 경영 로드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ESG 여신 180조원 지원 ▲ESG채권 200억달러 발행 등을 정량목표로 설정한 바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