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호남 거물’ 박주선·김동철, 윤석열 지지 선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정의 실현, 상식 통하는 나라 만들 유일한 후보”
“문정부, 국민 사분오열시켜···민주당 심판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바른미래당 김동철 전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태경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김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박 전 국회부의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표적 호남 정치인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과 김동철 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박 전 부의장과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의 민주당에서 정치를 시작했던 우리 두 사람이 국민의힘 소속 윤석열 후보를 선택한 것은 참대한 공정과 정의를 실현해서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는 유일한 후보가 윤석열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지선언문에서 “실패의 길로 간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문재인 정부가 반면교사로 삼기를 바랐지만 현 정권은 더 큰 실패의 길로 치달았다”며 “문재인 정권의 가장 큰 과오는 국민을 사분오열시키고 갈등하고 반목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통령의 과업 중 가장 큰 과업이 국민 통합일진데, 이 정권은 친일 대 반일 친조국 대 반조국 친노동 대 친기업의 이분법적 잣대로 국민을 편가르고 대립하도록 했다”며 “생각이 다른 국민을 악으로 규정하고 공격하고 집단적 린치도 가하는 풍토를 조장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2022년 대선은 민주당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나아가 우리 정치권의 대쇄신을 통해 극우, 극좌 양 극단의 세력의 대립 정치를 종식시키고 중도가 중심이 돼 합리적 개혁적 보수와 함께 국민 통합과 실사구시의 새로운 정치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

두 사람은 윤 후보를 ‘정치 권력의 탄압에도 법과 원칙에 따라 소신 있게 행동한 사람’이라고 치켜세웠다. 이들은 “나라의 근간인 헌법 정신과 법치주의를 훼손하려는 세력에 맞선 윤석열의 투쟁은 이 정권의 환멸을 느낀 국민에게 정권교체에 희망을 가꾸고 결의를 다지게 했다”며 “윤석열이 있기에 그를 통해 공정과 정의 상식이 부활하는 세상을 이룰 수 있다는 믿음이 국민들 사이에 자리 잡았다. 공정과 정의 상식은 우리 두 사람과 윤 후보가 만나는 지점”이라고 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내 편 네 편 가르지 않고 국민을 통합하는 정치를 하겠다”며 “호남을 대표하는 훌륭한 두 분을 국민캠프에 모시게 되어 정말 큰 영광으로 생각했다”고 환영했다.

윤 후보는 “정권교체는 결코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과거에 다른 진영에 계신 분이라도 공정과 상식이라는 기치 아래, 함께 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화합하는 것이 진정한 정치다. 두 분과 함께 정권교체라는 국민적 열망을 수렴하고, 국민을 통합하는 정치를 펼쳐나가겠다”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