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물량지수 13개월만에 하락 전환···교역조건 6개월째 악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국은행 제공

9월 수출물량지수가 13개월만에 하락 전환했다. 교역 조건은 수입가격이 수출 가격보다 크게 오르며 지난해 6개월 연속 악화되는 모습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1년 9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요약)’을 보면 9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동월대비 2.5% 하락했다. 이는 13개월만에 하락 전환이다.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10.5%), 기계 및 장비(6.8%) 등이 증가했지만 화학제품(-11.9%)과 제1차 금속제품(-16.7%)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수출금액지수는 운송장비(-5.4)와 섬유 및 가죽제품(-4.3%) 등이 감소했지만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24.3%), 화학제품(22,7%) 등이 증가하며 감소분을 상쇄, 전년 동월 대비 18.4% 올랐다.

수입물량지수는 운송장비(-14.3%), 농림수산품(-5.3%) 등이 감소했지만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13.0%), 화학제품(16.7%) 등이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5.2% 상승했다.

수입금액지수는 운송장비(-12.9%)가 감소했으나 광산품(72.8%), 화학제품(40.7%) 등이 증가해 작년 대비 33.8% 올랐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6개월 연속 하락하며 악화됐다. 수입가격(27.2%)이 수출가격(21.4%)보다 더 크게 올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5% 하락했다. 전월대비로는 0.7% 상승했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4.5%)와 수출물량지수(-2.5%)가 하락해 전년동월대비 6.9% 떨어지며 16개월만에 하락 전환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