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작가 생태계 개선···창작자에 최소 60% 배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카카오페이지 이벤트 캐시 최소 5%, 작가 수익률 60% 보장
작가가 직접 확인 가능한 정산시스템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가 작가 생태계 개선 방안을 내놨다. 선투자 작품별로 이벤트캐시 정산분을 최소 5% 이상 보장키로 했다. 이로써 작가 등 창작자들이 최소 60%의 수익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작가들이 정산 현황을 직접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나서는 한편 ‘기다리면 무료’ 수혜작 확대, 신진작가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20일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1차 개선안을 발표했다. 카카오는 이날 생태계 개선안 발표에 앞서 올해 카카오페이지 실질 정산율 구조를 공개했다. 실질정산율은 유저가 실제로 결제한 금액을 기준으로 한 정산비율을 의미한다.

카카오페이지의 올해(1~8월) 선투자 작품 누적 정산율 집계에 따르면 실제 콘텐츠 결제분(55%)와 이벤트 캐시 등의 정산분(14%)를 합쳐 총 69%의 수익이 콘텐츠 제공자(콘텐츠 프로바이더(CP)+작가)에 배분됐다. 이외에 결제 수수료 8%, 카카오엔터의 수익배분율은 23%다.

이벤트 캐시는 작품 판매 촉진을 위해 카카오페이지가 유저에게 지급하는 무상 캐시로 이 부분 역시 콘텐츠 제공자에 추가 정산되고 있다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엔터는 이날 1차 개선안을 통해 선투자 작품을 대상으로 각 작품별 이벤트캐시 정산분이 5%가 넘도록 보장키로 했다.

카카오엔터 측은 “이번 개선안을 통해 이벤트 캐시 혜택이 적은 콘텐츠 제공자도 총 60%의 수익배분율을 최소 보장토록 할 계획”이라며 “위 개선안이 반영될 수 있도록 콘텐츠 제공자와의 계약서에도 이를 명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작가 수익 확대 연장선에서 ‘기다리면 무료’ 적용 작품을 점진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작가들의 요청에 따라 내부 리소스를 늘려 ‘기다리면 무료’ 검토 기간을 더욱 축소하고, 적용 작품 역시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작가들의 요구 사항 중 하나인 ‘정산 투명성 제고’를 위한 개선안도 내놓았다. 그동안 CP사에 제공됐던 정산 세부 내역을 작가들도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가능한 한 빠르게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의를 시작하고, 내년 상반기 중 시스템 오픈을 목표로 작업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또 현재 7개 자회사 CP를 대상으로 불공정 계약, 불투명한 정산 등과 관련해 전수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문제가 발견될 시 적극적인 시정조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엔터 측은 “국내 창작 생태계를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고민하며 하나씩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콘텐츠 제공자 수익 배분에 대한 이번 개선안 뿐 아니라, 저소득 청년작가 가운데 재능 있는 작가를 선발, 육성하는 창작 지원책 역시 빠른 시일 내에 나올 수 있도록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창작 생태계를 위해 다양한 장르의 웹툰 및 웹소설이 창작될 환경을 조성하고, 산업의 토양인 신진 작가층을 육성하기 위한 개선안도 차례대로 발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