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네이버, 전통시장 소상공인 택배 실험 나선다···“단골 늘리고 물류비 낮출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네이버-굿스플로-한진택배 3사 ‘착한택배’ 진행

thumbanil
네이버가 전통시장 SME(소상공인)의 판로를 넓힐 수 있는 택배 지원 실험에 나선다. 이번 실험을 통해 배달에 기반한 근거리 배송에 더해 전국으로 단골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네이버는 물류 플랫폼 전문 기업 굿스플로, 한진택배와 함께 전통시장 SME가 사업 범위를 전국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돕는 택배 지원 실험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착한택배’라고 이름붙인 해당 서비스에 대해 네이버 측은 “소규모 물량 배송, 합리적 단가 등을 통해 배송 규모가 작은 전통시장 SME의 물류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역량을 한데 모은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네이버는 전통시장 택배 실험을 넓히기 위해 푸드윈도 시장명물 입점과 프로모션을 제공해 온라인 판로를 확보한다. 또 시장 내 전용 오프라인 배송센터를 세웠다. 굿스플로는 송장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배송 운영에 대한 SME 교육을 담당한다. 한진택배는 집하 프로세스를 개선해 물류 처리 효율을 높이고 택배 비용을 낮춘다.

3사는 상온 상품에 더해 저온 상품 배송도 지원해 전통시장 식품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3사는 과거에도 광주 월곡시장과 용문 전통시장에서 택배 지원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바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상인당 월간 물동량은 두 달 동안 3.9배 증가했다. 또 한 달 동안 77만 원의 물류 비용을 아끼고, 판매량 증가로 하루 매출이 약 10배 늘기도 했다.

네이버는 추후 전통시장뿐만 아니라 여러 영역의 SME들이 물류 경쟁력을 높이고 디지털 비즈니스를 넓힐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