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온스타일 ‘오하루 자연가득’ 견과류, 총 매출 250억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CJ온스타일 제공

CJ온스타일은 ‘오하루 자연가득’ 견과류 제품 총 매출이 올해 250억원을 넘어섰다고 19일 밝혔다. 올 연말에는 300억 정도의 누적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4년 론칭한 CJ온스타일 PB ‘오하루 자연가득’은 원물 그대로의 식감을 살리고 화학첨가물을 최소화해 만든 자연주의 식품 브랜드로 작년 브랜드 누적 주문금액 1000억을 달성했다. 음료, 생식, 견과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 중이며 2019년부터는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는 배우 손호준을 통해 중장년 층을 넘어 MZ 세대로까지 고객 층을 넓히고 있다.

총 5400만포 이상 판매된 ‘오하루 자연가득’ 하루 견과류 제품은 중소기업 ‘맑은농산’에서 제조한다. 맑은농산은 30년 업력의 견과류 전문제조 회사로 2019년부터 ‘오하루 자연가득’ 하루 견과 제품군을 생산하고 있다.

맑은농산은 모든 원재료를 순수 프리미엄 견과류 중에서 엄선한다. 꾸준한 설비 투자를 통해 이물 혼입을 거의 없앴고 계량의 정확도를 높였다. ISO 22000(식품안전경영시스템),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 등 까다로운 품질 기준을 도입했으며 신선도가 유지되도록 포장 공법도 개선했다.

CJ온스타일은 건강한 간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던 2019년부터 하루 견과류 제품과 방송 편성을 확대해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시장이 급성장하며 매출이 1년동안 두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올해 출시한 ‘스페셜 견과 루비에디션’은 론칭 방송에서만 9억원 가량 판매돼 목표 대비 약 70%를 초과 달성했다.

김은식 맑은농산 사장은 “CJ온스타일과 협력한 3년 동안 회사 매출이 매년 성장하며 업계 최대 규모의 견과류 제조 업체로 성장했다”라며 “꾸준한 신제품 출시, 안정적인 생산 계획 수립, 생산품 직매입 등 CJ온스타일의 적극적인 협력사 지원책이 소비자 편익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품질 개선 및 우수 상품 개발에 계속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