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맹탕’ 그친 경기도 국감···이재명 “국민의힘이 공공 개발 못 하게 막아”(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야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깝다” 파상공세
이재명 “‘몰방’으로 민간 이익 주자고 한쪽은 국민의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청 국정감사가 사실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한 ‘대장동 국감’으로 치러졌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후보를 비리의 ‘몸통’으로 규정하며 대한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이 후보가 관련 의혹 제기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맹탕’에 그쳤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는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 시작했다. 이 후보는 오전 경기도청에 들어서며 기자들과 만나 뇌물수수와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혐의가) 사실이라면 그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관리를 100%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후보는 “국민들께서는 정말 집값 걱정에, 미래 걱정에 고통을 받으시는데 그런 점들을 살펴 불로소득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하려 노력했지만, 제도적 한계가 있었다”며 “국민의힘 방해든 그건 내 사유고 완벽한 환수를 못 한 것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의원들은 국감이 시작하자마자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규정하고 몰아 붙였다.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겨냥해 “단 1원도 안받았다는 설계자는 돈을 만든 자, 돈을 가진 자 위에서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깝다”고 말했다. 서범수 의원은 영화 ‘아수라’의 한 장면을 틀며 “대장동 게이트를 설계한 사람이 이 후보다. 최종 책임자는 이 후보가 아닌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하지만 이 후보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파상공세를 받아내며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프레임 전환으로 반박했다.

이 후보는 “제가 진짜 (대장동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 대필 조작 검사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절대 한 푼도 줄 수 없다”며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힘의 (전신) 과거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공공 개발을 막았다는 것”이라고 반격했다.

이 후보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 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LH에 압력을 넣어 공공 개발 포기시켰고, 성남시가 공공 개발하려고 할 때 성남시의회의 다수 의석을 활용해서 공공 개발을 막으면서 민간 개발을 강요했다”며 “개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적 이익을 나눈 것은 다 국민의힘 소속의 국회의원 또는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최대 1조원에 이를 수 있는 개발 이익을 100% 환수하려고 했다"며 "하지만 (국민의힘이) 그것을 막았기 때문에 그나마 70%라도 환수했다. 이것이 이 사건의 진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에도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치 민간사업자 내부의 이익을 나누는 것을 설계를 말하는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제 설계의 내용은 성남시의 공공 환수액 내용, 방법, 절차, 보장책을 설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확정 이익으로 해라, 먹튀 못하게 해라, 경쟁시켜라, 대형 금융기관을 참여시켜라, 청렴서약서를 받아 부정행위 시 나중에라도 개발이익 다 환수하는 조치를 만든 것이 제가 한 설계”라며 "(민간)내부 설계 내용은 알 수도 없고 알려주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이 후보는 “‘몰방’해서 (민간에) 이익을 주자고 한쪽은 국민의힘 쪽이었다”며 “국민의힘 성남시의회가 민간개발해주자고 4년 동안 저를 괴롭혔다”고 몰아붙였다.

특히 이 후보는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조폭 연루설 의혹 제기에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며 발끈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의 도박 사이트 자금세탁 회사에 특혜를 줬다고 한다. 특혜 지원 조건으로 후보에게 수십차례 불법 사이트 자금 20억원을 지원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국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명백한 허위사실을 제시해 명예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다. 저희도 법적 조치를 안 할 수 없다”며 “아무리 국회의원이라도 개인 명예에 관해서 아무 근거 없는 조폭의 일방적인 주장을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느낀 ‘배신감’에 대한 의미를 묻는 양기대 민주당 의원의 말에는 “수치스럽다”고 안타까워했다.

이 후보는 “그 사람(유 전 사장)이 저의 선거를 도와준 것도 사실이고, 제가 성남시 업무, 경기도 업무를 맡긴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가까운 사람인 것은 맞다”면서도 “저의 정치적 미래를 설계하고 수시로 현안을 상의한 관계는 아니었다”고 했다.

또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에 대해선 “실제 인터뷰했다는 이야기도 잘 기억도 안 난다”고 일축했고, 김만배, 유동규의 전화 녹취록을 검찰에 제출한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키맨’으로 불린 남욱 변호사에 대해선 “전혀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