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정부 5년, 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이 9억초과 ‘고가주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시세 9억초과 아파트 15.7%→56.8% 급증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 정부 5년차 들어 서울 아파트의 절반 이상이 ‘고가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임 당시 ‘9억 초과’ 고가주택이 10채 중 2채도 안 됐으나, 부동산 실정에 의한 집값 상승으로 이제 2채 중 1채 이상이 고가주택이 된 셈이다.

17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이 한국부동산원의 2017년 6월~2021년 6월간 서울아파트 매매 시세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 내 시세 9억 초과 아파트 비율이 文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에는 15.7%였으나, 임기 후반부인 2021년 6월 현재 56.8%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시세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또한 같은 기간 3.9%에서 22.4%로 확대됐다. 반면 무주택 서민용 보금자리 대출의 기준이 되는 6억 이하 비율은 67.1%에서 15.4%로 급감했다. 문 정부 5년간 실수요자가 접근 가능한 아파트보다 ‘고가 및 초고가’주택이 훨씬 많아진 것이다.

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6월 당시, 전체 25개 자치구 중 시세 9억 초과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는 17곳이나 됐고, 특히 강동구, 강북구, 강서구, 관악구, 구로구, 노원구, 도봉구, 은평구 등은 9억 초과 비율이 1% 내외에 불과했다. 그러나 5년여가 지난 현재 9억 초과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는 중랑구 1곳에 불과했다.

강동구의 경우, 2017년 6월 시세 9억 초과 아파트가 0.3%에 불과했으나, 2021년 6월 현재 79.5%로 폭증했다. 이어 △성동구(5.0%→89.6%), △마포구(7.5%→85.5%), △광진구(12.1%→89.4%), △동작구(2.0%→79.2%), △중구(2.5%→81.1%) 등 다른 자치구에서도 유사한 흐름이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문 정부 이전, 불과 5년여전만 해도 서울에서 서민대출만 받으면 내집마련이 가능했다”라고 지적하고,“현 정부의 실정으로 주거사다리가 완전히 망가졌다. 작금의‘고가주택으로 뒤덮힌 서울’은 두고두고 국민의 삶을 고단하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