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로나로 비대면 강화···작년 카카오 선물하기 거래액 2.5조 넘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지난해 카카오 선물하기(모바일 상품권) 거래액이 전년보다 40% 넘게 늘며 2조50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받은 온라인 선물하기 거래 현황(상품 배송형 선물 제외)에 따르면, 카카오 선물하기 연간 거래액은 2016년 6385억원에서 2017년 8271억원, 2018년 1조1929억원, 2019년 1조839억원, 2020년 2조5342억원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만남이 확산한 지난해의 경우 거래액이 전년 대비 40.5%나 확대됐다.

유효기간이 만료되거나 구매자·수신자의 요청으로 환급된 금액은 지난해 기준 254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거래액의 약 10% 수준이다.

지난해에는 11번가(4110억원)와 쿠팡(370억원), SSG닷컴(42억원), 네이버(27억원) 등 다른 온라인 플랫폼의 선물하기 서비스 거래액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은 금액이다.

송 의원은 “신유형 상품권 거래가 급증하고 있지만, 유효기간 등이 제각각이고 유효기간 만료 시 수신자에게 90%만 환급해 판매사가 10% 이득을 취하는 구조”라며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세정 기자 sj@

관련태그

#카카오

#선물하기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