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6개월째 공석’ SH사장에 오세훈이 밀어붙인 김헌동 내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김현아 전 의원 내정자 사퇴 뒤 吳가 사장직 지원 제안

이미지 확대thumbanil
6개월째 공석인 서울주택도시공사(에스에이치·SH) 사장에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내정됐다.

12일 서울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김 전 본부장을 SH 사장 최종 후보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SH 임원추천위원회는 후보자 2명을 사장 후보로 추천했고, 서울시는 10여일 동안 인사검증 절차를 진행했다.

SH 사장 공모는 오 시장 취임 뒤 이번이 세번째다. 오 시장은 지난 7월 김현아 전 국회의원을 사장 후보자로 내정했지만 다주택 논란 등으로 자진 사퇴했다. 두번째 공모에서 김 전 본부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제안을 받아들여 SH 사장 공모에 지원했다가 면접에서 탈락했다. 이에 오 시장은 면접에 통과한 두명을 모두 ‘부적격’으로 판단해, 공모 절차를 다시 진행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서울시의회와 인사청문회 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김 본부장은 2000년부터 경실련에서 활동했으며, 아파트값거품빼기운동본부장 등을 맡았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정책이 실패를 거듭했다며 분양 원가 공개, 분양가 상한제 시행, 공시지가 인상, 개발 확대 전면 재검토 등을 촉구해왔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