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 “2050 탄소중립 기업 부담 커···적극적인 지원 필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8일 열린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기업의 ‘탄소중립’과 관련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최 회장은 8일 오후 서울 중국 상의회관에서 열린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해 “탄소중립은 기업 혼자 힘으로 할 수 없는 영역이므로 정부의 적극적 지원과 유인할 수 있는 메커니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반원익 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2050 탄소중립’ 관련해 기업들 부담감 크고, 특히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는 달성까지 8년밖에 남지 않아 현실적 가능성에 대한 우려 큰 것이 사실”이라며 “그러나 탄소 감축은 회피하고 늦춘다고 해결될 문제 아니라 생각한다.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기 위해 포지티브(Positive)하게 대응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지금까지 패스트 팔로워로서 비교적 성공해왔지만 탄소중립에 앞장서 대응한다면 퍼스트 무버로 올라서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중요한 것은 혁신기술 개발과 환경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이 과정에서 탄소중립 기술 개발, 환경산업 육성에 막대한 비용과 투자가 소요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도 주장했다. 내년부터 조성 예정인 기후대응기금과 정부 R&D자금이 알맞은 곳(right place)에 투입하길 기대한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중소기업의 저탄소 전환에 대해서도 정부가 적극 나서 주었으면 한다”며 “범용화된 저감기술이나 에너지 절약설비를 지원해 주는 것만으로도 저감효과가 바로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 회장은 “‘탄소중립 전환’을 향한 산업패러다임의 변화가 급격하게 추진되면서 세계 각국은 자국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도 탄소중립에 능동대응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포착하는 등 국제적으로 유리한 포지셔닝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 지원과 ‘민관 원팀(One team)’ 플레이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최 회장은 기업의 미래대응투자와 관련해 “산업단지를 조성하려 해도 토지보상절차, 환경부 협의 지연 등으로 전체 일정에 차질을 빚는 경우가 빈번하다”며 “지자체에 맡겨서는 해결 힘든 사안들에 기재부가 나서 주셔서 해결해 주시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요청했다.
이어 “최근 수출은 외형상 호조세이나 내용면에서는 부진한 업종들이 적지 않다”며 “원자재가격 상승, 물류애로 등이 겹치고 있는데, 정부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은행과 금융당국이 시중유동성 축소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내수경기 회복, 소상공인에 미칠 영향 등을 살펴가면 신중하게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부의 ‘위드 코로나’ 전환 방침에 대해서는 타당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로 내수 피해 장기화가 계속되고 있다”며 “코로나 치명률이 독감수준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렇게 되면 타당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