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야놀자·여기어때, 여행사 손잡고 위드 코로나 공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야놀자, 하나투어와 전략적 제휴 위한 MOU 체결
여기어때, 온라인투어 지분 20% 인수 콜옵션 확보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내 숙박 플랫폼 야놀자와 여기어때가 해외여행 서비스 확장을 위해 여행사와 손을 잡는다. 야놀자는 여행업계 1위 하나투어와 제휴를 맺었고, 여기어때는 20년 업력의 여행사 ‘온라인투어’에 지분투자를 단행했다. 양사 모두 국내를 넘어 글로벌 온라인여행사(OTA)로 발돋움할 방침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7일 여기어때는 여행사 ‘온라인투어’ 지분 20%를 인수했고 추가 투자를 위한 콜옵션을 확보했다.

여기어때가 인수한 온라인투어는 2000년 설립된 종합여행사로 실시간 항공 검색 엔진과 예약시스템을 갖췄다. 대리점 중심이었던 종합여행시장에서 온라인화를 선도하며 온라인 중심 사업 운영 노하우를 보유한 곳이다. 또, 온라인투어는 항공권 발권 실적은 2017년 기준 국내 5위를 기록할 만큼 업계에서 경쟁력을 갖췄다. 여기어때는 이번 투자로 여행, 레저, 숙박, 맛집 등에 이어 항공과 해외여행부문까지 사업군을 확장하게 됐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국내 여행·레저 시장에 집중해온 여기어때와 해외여행을 부문을 주도한 온라인투어는 서로 중복되는 영역이 없어서 상호간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여기어때는 20년이 넘게 업계 5위권을 유지해온 온라인투어의 경험과 상품 경쟁력을 단숨에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야놀자는 지난 7월 하나투어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양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숙박 레저 플랫폼 1위 업체인 야놀자는 국내 중심으로 사업을 영위해왔다. 그러나 야놀자는 해외진출에 대한 청사진을 그려온 만큼 하나투어를 통해 해외여행상품으로 카테고리를 넓혀 나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향후 양사가 정보기술(IT) 인프라 구축을 위한 공동 투자도 진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양사의 기분 교환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하나투어 역시 지난해 4월 내놓은 여행 플랫폼 ‘하나허브’를 비롯한 대리점 등 주요 판매 채널이 주춤한 상황에서 신규고객층 확보를 위해 야놀자와의 협력을 선택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최근 비대면 거래가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채널 확보에 필요성을 느꼈다”면서 “자사의 기획상품을 야놀자를 통해 판매하면서 2030세대의 신규고객층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야놀자와 여기어때는 OTA 플랫폼을 여행과 숙박, 레저 등 국내 중심으로 운영해 왔다. 그러나 ‘위드 코로나’ 시대가 다가옴에 따라 국내 여행을 넘어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의 중요성을 체감하는 상황이었다. 또, 위드 코로나 선포 이후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한번에 폭발할 것으로 예상해 야놀자는 하나투어와 여기어때는 온라인투어와 함께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실제, 백신 보급이 활성화되면서 올해 하반기부터 해외여행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0여개의 섬에 리조트가 하나씩 들어가 있어 사람 간 접촉이 적은 몰디브가 신혼여행지로 급부상했다. 인터파크 투어에 따르면 지난달 몰디브 항공권 예약자는 200명을 넘어섰다. 전달과 비교해 여행객이 약 7배 늘었다. 마리아나관광청은 트래블버블(여행안전권역) 협약을 맺은 사이판의 한국인 여행 예약자가 올 연말까지 약 4000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달 ‘위드 코로나’를 선포할 것으로 예상된다. 질병관리청은 이달 말 전 국민의 7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2주인 항체 형성 기간을 고려해 11월 9일쯤 단계적 일상 회복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 업계 관계자는 “내달 위드 코로나 선포 이후 해외여행이 본격화하면 점진적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며 “여행사와 숙박 플랫폼의 결합으로 해외여행객을 끌어오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 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다이 기자 day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