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영광군, 모시떡 상품 다양화로 떡산업 활력 증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용산역 스크린도어에 홍보되고있는 모시잎송편의 모습

전라남도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특산자원을 활용한 모시떡 상품 다양화 및 홍보·마케팅 추진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은 농촌진흥청 공모사업으로 2020년 선정되어 2021년까지 1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모시, 쌀, 고구마 등 지역 자원을 융복합해 모싯잎송편을 이을 제2의 향토상품 개발과 산업화 기반을 구축하기 위하여 추진되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진행사항으로는 ‘굳지 않는 떡’ 제조 기술을 적용한 모시앙금절편(거피동부, 고구마), 모시크림찹쌀떡(딸기, 인절미, 고구마)과 같은 모시떡류와 모시피낭시에, 모시샤브레쿠기, 모시쿠키, 모시구운도넛 등 모시제빵류 상품을 개발하여 가공업체 기술이전을 실시하고 상품화 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진행하였다.

또한, 품격과 신뢰의 이미지를 불어넣기 위하여 ‘모시탐탐’ 브랜드를 개발하여 융복합 상품에 적용하였고, 코로나19 상황에서 온라인을 활용한 안전 소비 채널을 구축하기 위한 온라인 마케팅 기술 교육을 추진하였으며, 대도시 소비자층 공략을 위한 서울광역지하철(용산역, 영등포역, 신도림역, 수원역, 선릉역) 스크린도어 이미지 홍보를 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추진하였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영광 모시떡 산업은 원재료 생산부터 가공․유통 판매까지 이어져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상당하다” 며 “모시떡 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