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계열사 불법대출’ 의혹···공정위, 미래에셋 조사 착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뉴스웨이 변상이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미래에셋의 계열사 불법대출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돌입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달 말 미래에셋컨설팅과 미래에셋증권, YKD 등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은 미래에셋 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회사로, 박현주 회장(48.63%)과 부인 김미경씨(10.24%)를 포함해 총수 일가의 지분이 91.86%에 달한다.

미래에셋컨설팅은 지난 2016년 8월 전남 여수 경도 등의 개발사업을 위해 자회사 YKD를 설립했다. 미래에셋컨설팅의 지분율은 66.67%다. 이후 YKD는 특수목적법인(SPC)인 GRD를 별도로 설립해 미래에셋생명보험 등으로부터 개발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받았다.

공정위는 YKD가 자본시장법상 계열사인 미래에셋증권 등으로부터 대출을 받지 못하자 계열사가 아닌 것처럼 외형을 갖춘 GRD를 세워 편법으로 자금을 조달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도 지난해 미래에셋증권 등의 불법 대출 여부를 조사했으며, 올해 7월 공정위에 GRD를 계열사로 볼 수 있는지 유권해석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미래에셋은 법률 검토를 충분히 걸친 결과라고 해명했으며, 공정위 측은 자세한 조사 내용에 관해 알려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세종=변상이 기자 bse1003@

관련태그

#공정위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