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태풍 '찬투'에 가로등 넘어지고 도로 잠기고···인명피해는 없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에 근접하면서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찬투에 따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제주·서귀포에서는 가로등·가로수가 넘어지는 사고가 3건, 가드레일이 파손되는 사고가 1건 각각 접수됐다. 통신주 전도, 가드레일 파손도 1건씩 신고됐다.

또 도로 5곳이 일시 침수되고 농경지 3㏊가 물에 잠겼다. 공사장 울타리가 무너지는 사고도 있었다.

태풍 피해를 막기 위한 사전 통제도 강화되고 있다.

부산에서는 하상도로 3곳, 지하차도 1곳, 교량 1곳의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또 해안가 저지대 및 포구 32곳(제주 26곳·경남 6곳), 소규모 하천인 세월교 27곳(제주), 둔치주차장 34곳(울산 16곳·경남 17곳·전남 1곳), 하천변 산책로 27곳(제주 7곳·경남 7곳·울산 9곳·부산 4곳) 등이 사전통제되고 있다.

전남 여수와 순천, 구례, 고흥 등지의 산사태 우려 지역에서 사전대피한 인원은 120세대 196명에 달한다. 다만 이들은 현재 모두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늘과 바닷길도 곳곳이 끊겼다.

항공기는 김포·김해·제주공항 등에서 19편이 결항됐다.

여객선은 녹동∼거문, 목포∼제주, 제주∼우수영 등 62개 항로 95척의 발이 묶였다.

또 지리산·한려해상·다도해해상 공원 등 11개 공원 336개 탐방로가 차단 중이다.

제주에서는 애월읍 노형교차로 침수로 6차로 중 1개 차로가 통제되고 있다. 다만 소통은 원활한 편이라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태풍은 제주도 성산 남동쪽 약 80㎞ 해상에서 시속 26㎞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제주도는 오전까지, 경남 해안에는 낮 동안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