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추석앞둔 이번주 3600만 1차접종”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백신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참여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접종과 방역과 일상이 조화되는 새로운 ‘K-모델’을 창출해 이 또한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영상)를 주재하고 “우리나라는 1차 접종률은 물론 접종 완료율에서도 세계에서 앞선 나라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께 약속했던 추석 전 3600만명 1차 백신 접종을 이번 주에 달성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앞으로 접종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고, 접종 연령과 대상 확대로 전 국민 80%, 18세 이상 성인 90% 접종률에 다가갈 것이다. 2차 접종도 속도가 붙어 10월 말로 앞당겼던 국민 70% 2차 백신 접종 목표도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OECD 최저 수준의 신규 확진자 수와 치명률에 높은 백신 접종률까지 더해지면 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도 방역 완화가 재확산으로 이어진 다른 나라들의 사례를 참고하면서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적극적으로 접종에 참여해 주신 국민들 덕분이며, 백신 수급을 위한 정부의 전방위적 노력과 함께 우수한 백신 접종역량과 최선을 다해 주신 의료진의 노고가 더해진 결과”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여전히 코로나 확산의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특히 수도권의 확진자 수 증가로 추석 연휴가 전국적 확산의 계기가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평가했다.

따라서 “정부는 긴장감을 높이고 추석특별방역에 만전을 기하겠다, 국민들께서도 추석 연휴 동안 방역수칙을 잘 지켜 주시고, 특히 고향을 찾으시는 분들은 선제적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추석 연휴가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그 기간 동안 저는 유엔 총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코로나 장기화로 이번 추석도 어려움 속에서 맞이하게 되었지만, 국민 모두 마음만큼은 따뜻하고 넉넉한 한가위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