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사정당국 카카오 때리기에···투자 기업들 난감한 이유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카카오모빌리티, LG·GS·구글 등서 1조원 투자
중소기업 상생협력 이미지 훼손될까 전전긍긍

이미지 확대thumbanil

카카오모빌리티의 가맹택시 '카카오T 블루'.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정부가 카카오를 비롯한 대형 플랫폼 기업에 대한 고강도 규제를 본격화하면서 카카오에 투자한 기업들이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LG와 GS 등 투자 기업들이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장 지연에 따른 투자금 회수에도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LG그룹과 GS그룹, 구글, 텍사스퍼시픽그룹(TPG), 칼라일그룹 등으로부터 총 1조원의 투자를 받았다.

우선 LG그룹 지주사 ㈜LG는 지난 7월 카카오모빌리티의 유상증자에 1000억원을 출자해 지분 156만8135주(2.5%)를 취득했다. 당시 LG그룹은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의 배터리 및 전장 사업 역량과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사업 역량을 결합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자 지분투자를 결정했다.

GS칼텍스와 GS에너지 역시 카카오모빌리티에 총 300억원의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당시 GS칼텍스는 전국의 주유소 인프라와 카카오모빌리티의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를 높여 신사업 진출을 타진 중이었다.

일각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이 같은 압박이 향후 LG와 GS칼텍스 등 투자기업과의 협력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LG그룹은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투자를 발표하면서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주행 데이터 확보 및 배터리 교환, LG전자의 전기차 충전 솔루션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 신사업 기회를 구상했다.

GS그룹 역시 주력 회사인 GS칼텍스를 통해 전기차 충전소 등 밸류체인의 일부를 신사업 모색기회로 삼은 상황에서 카카오모빌리티의 불공정거래가 터지면서 신사업에 차질을 빚게됐다.

카카오모빌리티의 불공정 이미지가 LG그룹과 GS그룹이 강조해 온 상생협력, 동반성장의 이미지를 훼손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카카오에 대한 전방위 규제가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장 지연으로 이어질 경우 투자금 회수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내년 증시 입성을 목표로 상장을 추진해 온 카카오모빌리티는 정부의 규제 움직임이 본격화되자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 제출 시한을 이달 10일에서 17일로 연기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장이 차질을 빚을 경우 상장 이후 지분 매각을 통한 투자금 회수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를 통한 불공정행위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위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 가맹택시에 승객 호출을 몰아주는 불공정행위를 하고 있는 택시 단체의 신고를 접수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승객이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으로 택시를 호출하면 근처에 있는 일반 택시보다 멀리 떨어져 있는 카카오 가맹택시가 먼저 배차하는 행위가 공정거래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8년 대리운전 기사에 이어 올해 3월 택시에 월정액을 내면 배차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요금제를 출시해 수수료 갑질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