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이노텍, 日 제치고 세계 최고 ‘친환경 마그넷’ 개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중희토류 사용량 기존 대비 60%↓
자석 성능 세계 최고 수준 14.8kG
중국·일본 중심의 시장 주도권 확보
도심형 플라잉카 등으로 적용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LG이노텍은 중(重)희토류 사용량을 기존 대비 60%가량 줄인 세계 최고 성능의 ‘친환경 마그넷’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은 마그넷(Magnet·자석) 전문 기업 성림첨단산업과 공동으로 세계 최고 성능의 ‘친환경 마그넷’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친환경 마그넷은 자석의 핵심 성분인 중(重)희토류 사용량을 기존 대비 60%가량 줄인 마그넷이다.

마그넷은 구동이 필요한 제품에 장착돼 자석의 밀고 당기는 힘으로 동력을 제공한다. 차량 모터와 스마트폰용 카메라, 오디오 스피커, 풍력 발전기 등에 들어가는 필수 소재다.

LG이노텍은 지난 2017년 중희토류를 줄인 친환경 마그넷 개발 작업에 착수한 이후 중희토류 저감 기술을 보유한 성림첨단사업과 협력해 최고 성능의 제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친환경 마그넷 개발은 공급 부족과 높은 가격, 환경오염 문제 등으로 고심하던 업계에 반가운 소식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중희토류 대부분을 중국 등에서 수입하고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이 제품은 기술력과 품질을 무기로 40년 가까이 시장을 주도해 온 일본을 제치고 가전 및 차량 조향모터용 자석 성능을 세계 최고 수준인 14.8kG(킬로가우스·자석 세기 단위)까지 끌어올렸다.

업계에서는 해당 제품의 기술적 성능 한계치를 15kG로 보고 있다. 현재까지 상용화된 제품의 성능은 14.2~14.3kG 수준이다.

친환경 마그넷을 차량용 조향모터에 적용하면 모터의 출력은 높이면서 크기가 줄어 경량화에 유리하다. 배터리 무게 증가로 전비 향상의 위한 경량화가 시급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차량 등에 적합하다.

또 고화소 스마트폰용 카메라에 장착하면 액츄에이터(초점을 맞추기 위해 렌즈를 움직이는 부품) 구동력을 높여 깨끗하고 선명한 고화질 사진과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이 밖에 친환경 마그넷은 중희토류 사용을 최소화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관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중희토류는 생산 과정에서 방사성 물질, 중금속, 독성가스 등이 다량 발생해 토양, 하천, 지하수 등을 오염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G이노텍은 친환경 마그넷 개발을 계기로 중국과 일본 중심의 마그넷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마그넷 분야는 일본이 기술력을, 중국이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을 주도해왔다. 중국의 경우 자국에서 생산하는 중희토류를 무기로 전 세계 수급을 좌우하며 글로벌 시장을 장악했다.

이 때문에 생산량 부족, 무역 및 외교분쟁 등으로 중희토류 수급에 차질에 생기면 핵심 소재인 중희토류 마그넷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완성차 업체 등 국내외 기업들은 사업에 차질이 발생했다.

LG이노텍은 친환경 마그넷을 차량용 조향모터, 스마트폰 액츄에이터 등의 제품에 적용해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글로벌 완성차 및 부품 기업, 스마트폰 제조 기업을 대상으로 한 판촉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적용 분야를 에어컨, 냉장고, 드론, 도심형 플라잉카, 발전기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마그넷 기술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희토류를 아예 넣지 않은 무(無)희토류 마그넷 개발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LG이노텍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강민석 부사장은 “혁신기술로 핵심 소재를 단기간에 개발해 최고의 성능과 품질을 갖춘 제품을 고객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친환경 마그넷을 활용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이노텍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