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빗, 모의해킹 테스트 진행···보안 체계 ‘금융권 수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한달 간 블랙박스 침투 테스트 결과 해킹 피해 없어

thumbanil
국내 최초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한달 동안 모의해킹을 진행한 결과 금융권과 비슷한 수준의 보안 체계를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코빗은 지난달 2일부터 이달 1일까지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 스틸리언과 블랙박스 침투 테스트를 거쳤다. 사전에 해킹 방법을 알리지 않는 방식으로, 코빗의 웹 브라우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API를 한 달 내내 공격해 보안 취약점을 파악하는 것이다. 코빗 측은 테스트 동안 코인 관련 해킹 피해가 한 건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스틸리언 역시 타인의 고객 정보 변조, 거래 변조, 입출금 탈취 등을 고려했을 때 코빗의 보안 체계가 금융권 수준에 달한다고 평가했다. 스틸리언 이전에도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등 금융 기업의 침투 테스트에 참여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를 앞두고 코빗의 사이버 위협 대응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모의해킹을 진행했다”며 “향후에도 선제적인 대응을 강화해 높은 수준의 보안 역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빗은 보안 체계 수준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 관리체계 국제 표준인증(ISO) 4종과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ISMS-P)를 획득한 바 있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