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막히기 전에’···5대은행 1주일새 신용대출 2.9조↑ 마통 2.7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증가액, 전주의 6∼8배로 치솟고 마통 1만5천개 새로 뚫려
"신용대출 축소 소식에 전문직 등 선수요·가수요"

정부의 ‘가계대출 조이기’ 압박에 은행들의 각종 대출이 속속 중단 또는 제한되자, 1주일새 신용대출 증가 폭이 6배로 뛰는 등 우려했던 가(假)수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특히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5000만원 이내’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 등이 실행되면 가장 타격을 받는 고소득·신용자들이 미리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으로 몰려가는 추세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시중은행의 26일 현재 신용대출 잔액은 143조1804억원으로 지난 20일 이후 7일 만에 2조8820억원 불었다.

증가 폭이 직전 1주일(13∼19일) 4679억원의 약 6.2배로 뛰었다.

특히 신용대출 가운데 한도대출, 이른바 마이너스통장 잔액이 1주일새 2조6921억원(잔액 48조9828억원→51조6749억원)이나 늘었다. 증가액이 앞주 3453억원의 7.8배에 이른다.

같은 기간 5대 은행에서 마이너스통장은 모두 1만5366개가 새로 개설됐는데, 이는 앞서 7일(13∼19일)동안 뚫린 마이너스통장(9520개)보다 61% 많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 한도가 곧 연봉 이내로 축소된다는 소식에 은행 창구에 미리 신용대출을 받아두려는 고객들이 많이 늘었다”며 “특히 강남권 지점들에는 전문직 등 고연봉자들이 많이 찾는 추세”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신용대출 선(先)수요·가수요의 영향으로 7일 동안 전체 가계대출도 이전 7일보다 4조7457억원 늘었다.

전세자금대출 3308억원을 포함해 주택담보대출도 1조3949억원 불었지만, 증가 폭은 직전주(1조4854억원)보다 크지 않았다.

지난 19일 NH농협이“"24일부터 담보 대출을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한 이후, 다른 은행에 주택담보대출 등이 몰리는 ‘풍선효과’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NH농협을 뺀 4대 은행의 1주일간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증가액은 각 1조1745억원, 3643억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그 전주의 1조2878억원, 4004억원과 비교해 오히려 증가폭이 각 8.8%, 9.01% 줄어든 것이다.

은행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의 특성상 계약이 선행돼야하는 만큼 생활안정자금용 주택담보대출 일부를 빼고는 농협 대출 중단의 영향이 바로 나타나기 어렵다”며 “아마 다음 달 중순 이후 본격적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