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 단행···초저금리 시대 막내려(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지난해 5월 이후 1년3개월만의 인상
경기 회복세 견고·코로나19 재확산 영향 미비 판단
가계부채 증가·집값 상승 등 금융불균형 누적에 대응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초저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하기로 결정하면서 15개월간 이어진 사상 최저 금리 시대가 끝이 났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외원회는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0.75%로 전격 인상했다.

지난해 3월 금통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 0.5%p를 한 번에 낮추는 이른바 ‘빅컷’(1.25%→0.75%)을 단행한 이후 5월 0.25%p 추가 인하를 시행했다.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춘 뒤 지난달까지 14개월 동안 9차례 연속 동결하다 1년3개월만에 인상을 결정한 셈이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은 2018년 11월 이후 2년 9개월만에 처음이자 이주열 총재 취임 이후세번째 인상이다.

금통위의 기조변화는 예상된 부분이다. 지난 5월부터 이 총재는 ‘통화정책의 정상화’를 꺼내들었고 지난 7월에는 ‘연내’로 금리 인상 시점을 한정하면서 기준금리 인상 시그널을 지속적으로 보냈다.

그는 지난달 “8월부터 통화정책 정상화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건전성 규제 강화에도 불구하고 저금리가 장기간 유지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는 한 거시건전성 규제도 한계가 있다. 금융 불균형 문제를 거시건전성 정책과 함께 거시경제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 안에서 통화 정상화로 대처해 나갈 필요성이 커졌다”고 말해 사실상 금리 인상을 예고했다.

이는 초저금리가 유지되는 동안 유동성이 증가하면서 가계대출 증가, 자산 가격 상승 등 ‘금융 불균형’ 누적이 심화한데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경기 회복세가 탄탄하다는 한은의 인식과 전망도 반영됐다. 한은은 이날 함께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 역시 기존 4.0%를 유지했다.

또 7월 초 이후 두 달 가까이 코로나19 4차 유행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지만 소비 지표에 미치는 영향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최근 발표한 ‘경제동향(그린북, 8월호)’에 따르면 7월 카드 국내승인액은 1년 전보다 7.9% 늘어 지난 2월 이후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백화점 매출도 6.5% 증가해 6개월 연속 늘었다. 전달 감소했던 할인점 매출은 7월 9.5% 늘어 한 달 만에 증가 전환했다. 온라인 매출도 45.9% 늘었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소비 지표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뜻이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0.00∼0.25%)와 격차는 0.5∼0.75%포인트(p)로 커졌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