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IMF, 약 6500억달러 특별인출권 일반배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은행은 23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이 약 6500억달러 규모의 특별인출권(SDR)의 일반배분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6500억달러를 SDR로 환산하면 4565억SDR(23일 현재 1SDR=1.42달러) 규모다.

한국은 전체 지분 1.80%에 해당하는 82억SDR(약 117억달러)를 배분받았다. 7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4천586억달러)의 2.55%에 해당하는 규모로 그만큼 외환보유액이 늘어난 것으로 보면 된다. 한국이 보유한 SDR는 24억SDR(35억달러)에서 106억SDR(152억달러)로 증가했다.

SDR는 IMF가 창출한 국제준비자산이자 미 달러화, 유로화, 파운드화, 엔화, 위안화 등 교환성 통화에 대한 잠재적 청구권이다. 회원국이 보유한 SDR는 외환보유액으로 인정되고 교환성 통화로도 교환할 수 있다.

SDR의 가치는 미 달러화, 유로화, 파운드화, 엔화, 위안화로 이뤄진 5개국 바스켓 통화의 시장 환율 변동 등을 고려해 일별로 산출된다.

이번 배분은 역대 5번째(누적 배분액 6606억SDR)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제적 유동성 지원을 위한 것이다.

지난달 IMF 이사회에 이어 이달 2일 전체 190개 회원국의 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찬성률 98.5%)됐다.

한은은 “IMF는 선진국이 보유한 SDR을 활용해 취약국가를 지원할 방안을 마련 중으로 추후 IMF 이사회와 주요 20개국(G20)을 통해 구체화할 계획”이라며 “우리나라도 IMF 등과 협의를 통해 저소득국 지원에 동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