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 상반기 금융민원 감소···금투 민원은 증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유사투자자문업 관련 민원 늘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올 상반기 금융민원 접수 건수가 전년과 비교해 감소했다. 전 권역에서 고르게 감소한 가운데 금융투자 민원이 유일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손보가 가장 많았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금융민원 동향’을 보면 올해 상반기 금융민원 접수건수는 총4만272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했다. 전 권역에서 민원이 고르게 감소했는데 HTS, MTS 전산장애 및 리딩방 등 유사투자자문업 관련 민원 증가로 금투에서만 904건(24.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상반기중 코로나19에 따른 대출거래 부담경감 요청과 사모펀드 관련 민원급증에 따른 기저효과라고 설명했다.

권역별 비중을 보면 손보가 36.7%로 가장 많았고 생보 22.1%, 중소서민 11.6%, 은행 13.8%, 금융투자 10.8% 순으로 나타났다.

현황을 보면 은행 민원은 총 587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 감소했다. 대출거래관련 및 사모펀드 민원이 감소하면서 ‘여신’과 ‘방카‧펀드’ 유형의 민원이 큰폭으로 줄었다.

유형별로 보면 여신 관련 민원이 23.1%로 가장 높고 예‧적금 13.4%, 인터넷‧폰뱅킹 5.6%, 방카‧펀트 4.4%였다.

중소서민 민원은 7075건으로 전년동기 대비 21.8% 감소했다. 신용카드사에 대한 민원이 크게 감소했고 대부업, 신용정보, 신협 등 모두 줄었다.

생명보험 민원은 9449건으로 같은 기간 13.1% 줄었다. 보험모집과 모험금 산정‧지급 등 생보권역 모든 유형의 민원이 감소했다.

유형별로 보면 보험모집이 54.8%로 가장 높았고 보험금산정‧지금 16.1%, 면‧부책 결정 11.2%로 조사됐다.

손해보험 민원은 1만568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다. 보험보짐과 대출, 고지 및 통지 의무 의반, 보험질서 유형의 민원이 모두 줄었다.

유형별로는 보험금산정‧지급이 45.1%를 차지했고 계약성립‧해지 11.6%, 보험모집 7.1%, 면‧·부책결정 6.9%로 나타났다.

금융투자 민원은 4637건으로 유일하게 증가했다. 전년동기 대비 24.2% 늘어난 수치로 증권회사와 투자자문회사, 부동산신탁회사에 대한 민원이 각각 479건, 844건, 18건 늘었다.

증권회사 민원을 보면 2815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5% 늘었다. 증권사 HTS‧MTS 장애 관련 민원발생으로 ‘내부통제‧전산장애’ 유형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643건, 140.1%↑)하고 펀드‧파생상품‧신탁 관련 민원은 감소했다.

2021년 상반기 중 금융민원 처리건수는 41,583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