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T-카카오, ESG펀드 공동 조성···중소기업 지속가능 성장 돕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T-카카오, 각 100억원씩 출자···ESG펀드 공동 조성
향후 재무적 투자자 유치, 펀드 규모 250억원 이상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SK텔레콤과 카카오가 중소 벤처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국내 ICT업계 최초로 ESG 펀드를 공동 조성키로 했다. 양사가 100억원씩 출자하고 향후 재무적투자자를 추가 유치, 펀드 규모를 250억원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양사가 각각 100억원씩을 출자해 총 200억원 규모의 ESG 펀드를 조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향후 추가로 재무적 투자자를 유치, 펀드 규모를 25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국내 ICT 기업들이 함께 ESG펀드를 조성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지난 3월 ESG, 인공지능, 지식재산권 분야 상호 협력, 해당 분야 기술 등 중요 자산을 사회와 나누자는 내용의 MOU를 체결한 바 있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ESG 혁신기업들을 육성하는 마중물로 ESG 펀드를 적극 활용한다. 양사의 지원을 통해 여러 ESG 혁신기업이 성장하고, 향후 이 기업들이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ESG 펀드의 투자 대상은 ICT, 융복합 산업 분야의 혁신 기술을 보유하면서도 우수한 ESG 경영환경을 갖춘 기업들이 될 예정이다.

펀드 운용은 ESG 전문투자 경험을 가진 유티씨인베스트먼트가 맡는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양사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수한 기업을 추천하고, 투자 받은 기업에게 사업협력 기회를 제공하는 등 ESG 혁신기업 육성 전반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양사는 MOU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초협력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양사는 팬데믹 극복 인공지능 솔루션 세이프캐스터 API를 공동 개발, 지난 5월부터 SK 오픈 API 포털을 통해 외부에 무료 제공하고 있다.

세이프캐스터는 유동인구와 지하철 및 택시 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역별 코로나19 안전지수를 알려주는 솔루션이다. 서울관광재단은 API를 기반으로 안전한 서울여행을 위한 코로나19 관련 종합정보 페이지 ‘서울관광안전지수’ 안내서비스를 지난 7월 12일 정식 오픈했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인공지능, 지식재산권 분야 협력에도 속도를 내고 있으며 향후 관련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ICT 생태계 발전을 위해 ESG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을 적극 지원하고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며, “카카오와 공동 조성한 ESG 펀드가 사회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카카오는 ‘약속’과 ‘책임’을 바탕으로 본질적인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ESG 펀드가 ESG 혁신기업들을 발굴하고 성장시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