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T, 5G·미디어 사업 성장에 ‘호실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T, 2분기 연결 영업익 3966억원···전년比 10.8%↑
5G 순증 가입자 96만명, 미디어 사업 영업익 4.9%↑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올해 2분기 본업인 통신사업 성장, IPTV를 필두로 한 미디어 사업 호조로 인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올렸다.

SK텔레콤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4조8183억원, 영업이익 396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4.7%, 영업이익은 10.8%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7957억원으로 전년대비 84% 증가했다.

부문별 실적을 살펴보면 통신(MNO)사업 매출은 3조216억원, 영업이익은 328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2.7%, 영업이익은 21.7% 증가했다. 통신 사업 실적 호조는 5G 가입자 증가 영향이다. 올해 2분기 5G 누적 가입자수는 770만명이며 순증 가입자는 96만명에 달한다.

SK텔레콤 측은 “핵심사업인 5G를 중심으로 매출, 영업이익의 견조한 성장을 추진하는 한편 성장성과 사업 연관성이 높은 영역에서 구독 마케팅, 메타버스, 엔터프라이즈 등 신성장 동력을 발굴했다”고 자평했다.

미디어 부문 실적은 매출 9971억원, 영업이익 64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각각 8.7%, 4.9% 증가한 수치다. 미디어 부문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는 상반기 IPTV 가입자 순증 1위를 달성했으며, 2분기 말 기준 유료방송 가입자도 881만 명으로 확대됐다.

융합보안(S&C) 부문 매출은 3698억원, 영업이익은 286억원을 달성했다. 전년대비 매출은 14.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1% 감소했다.

SK텔레콤은 “무인경비, 정보보안의 견조한 성장과 기술 차별화에 기반한 신사업 고성장에 힘입어 매출이 늘었다”면서도 “영업이익 감소는 신사업 관련 선제 투자 등 비용 증가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2110억원, 영업손실 6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9.6%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SK텔레콤은 “e커머스 경쟁 심화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11번가의 영업적자가 확대된 반면 SK스토아는 고마진 상품 비중 확대 등을 통해 이익 성장을 달성했다”면서 “커머스 전체로는 6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2분기 유무선 설비투자비는 8492억원으로 전년대비 22.8% 감소했다. 무선 설비투자는 25.6%, 유선 설비투자는 8.4% 줄었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인적분할을 공식화한 이후 통신과 인공지능, 디지털 인프라 기반 존속회사와 반도체 및 ICT 투자 전문 신설회사로의 분할을 추진하고 있으며 10월12일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존속회사인 SK텔레콤은 5G와 홈미디어의 핵심 사업을 바탕으로 구독·메타버스·엔터프라이즈 영역에서 신성장 동력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테크 분야 전문 투자회사인 신설회사는 반도체·플랫폼·미래 혁신기술 투자를 통해 현재 약 26조 원인 순자산 가치를 2025년 75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목표다.

윤풍영 SK텔레콤 CFO는 “뉴ICT와 통신 영역에서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신성장동력을 지속 발굴해 주주 및 기업가치를 극대화하겠다”며 “인적 분할이 존속회사와 신설회사가 더 크게 성장하는 출발점이 되도록 내실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