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은성수 금융위원장 “코로나19로 가계부채 급증···리스크 관리 신경써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장 여부 검토 중”
“청년층 위해 일자리 발굴에 힘써 주길”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가계부채가 크게 늘어난 만큼 금융권이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1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성수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5대 금융지주 회장과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엔 윤종규 KB금융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손병환 NH농협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은성수 위원장은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민간부채 확대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지만 증가속도가 과도하게 빠른 만큼 지금부터 리스크 측면도 비중 있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은 올해 중 가계부채 증가율을 적정 수준에서 관리할 수 있도록 보다 촘촘한 감독망을 구축할 것”이라며 “앞으로 가계부채가 우리경제와 금융회사 미래에 잠재 리스크로 작용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관리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각 금융지주 회장은 실수요와 무관하거나 자산버블을 부추기는 가계대출은 없는지 꼼꼼히 점검하면서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증가율 목표(올해 5~6%)를 뒷받침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은 위원장은 9월말 종료 예정인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상환 만기연장, 이자상환유예 조치의 연장 여부와 관련해선 금융권과 의견을 조율하겠다고 약속했다.

은 위원장은 “현재 만기연장·상환유예 지원조치가 갖는 긍정적 효과와 이것이 장기화될 경우 누적될 부정적 효과를 면밀히 검토 중”이라며 “이 과정에서 금융권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여간 금융권에서 총 204조원(6월말 기준)에 달하는 중소·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등 금융지원을 적극 추진한 데 감사의 뜻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밖에 은 위원장은 금융권의 신규채용 추진 상황을 살펴보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금융권의 역할에 대해서도 점검했다.

은 위원장은 “현재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일자리 감소요인과 핀테크발(發) 금융산업 저변 확대 등 일자리 증가요인이 공존하는 상황”이라며 “청년층이 일하고 싶어하는 ‘질 좋은 금융 일자리’ 제공을 위한 금융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다음달 ‘2021 금융권 공동채용 박람회’가 개최되는 만큼 이를 계기로 금융권이 청년층과 소통하며 일자리 발굴에 함께 힘쓰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