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中 통화정책, 우리나라 금리하락, 주가·물가 상승 유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중 간 금융연계성이 심화되면서 중국 통화정책에 따라 우리나라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BOK 이슈노트 ‘중국 통화정책 변화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 중국 통화정책 완화가 무역경로 중 수직적 무역통합 경로를 통해 우리나라 금리 하락과 주가 및 물가 상승을 유발한다고 분석했다. 대중 수출을 증가시키고 포트폴리오 조정, 자산가격 및 원자재가격 변동 등의 금융경로를 통한다는 것이다.

대중 수출의 경우 중간재가 큰 비중(73.2%)을 차지하고 있어 중국 통화정책 완화 충격은 위안화 절하, 중국의 대선진국 수출 증가, 우리 대중 중간재 수출 증가의 경로로 강하게 작용했다.

반면 지출전환 경로 및 소득수요 경로는 유의성이 약하거나 유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 부문에서 중국의 통화정책 완화는 글로벌 투자자금 흐름 재조정, 환율 및 금리차 변동 등을 통해 우리나라 금리와 주가, 물가 등에 영향을 미쳤다.

중국 투자자금이 상대적으로 통화가치가 절상되고 자산 수익률이 높은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금리를 하락시키고 이에 따라 기업들의 미래 수익의 현재가치가 높어져 글로벌 투자 자금이 우리 주식시자응로 유입되면서 주가가 상승하는 구조다.

또 중국의 원유 및 원자재 수요 증가로 인해 국제원자재 가격이 상승하고 국내 소비‧투자 활성화로 기업의 투입요소 비용이 상승하면서 국내물가 상승 압력이 발생하게 된다.

최근 중국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하강기에 전면적인 대규모 부양책보다는 선별적인 통화정책 수단을 활용해 취약부문 유동성 지원에 중점을 두고 통화정책을 운영했다.

인민은행은 미·중 갈등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여 금리와 지준율을 인하했지만 과거와 비교해 볼 때 금리 조정은 적게 이루어진 반면 지준 정책의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던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과거 위기시 대규모 유동성 공급으로 부동산 가격 급등 등의 부작용이 나타났던 것과 달리 금번 위기시에는 선별적 유동성 지원 전략을 채택하여 부동산 시장으로의 자금유입을 차단하려는 노력을 강화했다.

영세 중소·민영기업에 대한 신용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중앙은행증권스왑을 통해 은행의 자본확충도 지원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내수 중심의 성장 패러다임 변화와 외환‧금융시장 개방의 점진적 확대 등으로 향후 중국 통화정책이 우리 대중 수출과 외환‧금융시장에 미치는 파급경로에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무역경로 중 소득수요 경로가 강화될 가능성이 있고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