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반기 가상자산 범죄 피해액 2조8000억원···487명 검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가상자산(암호화폐) 관련 범죄 피해액이 2조8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연합뉴스는 국회 정무위원회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해 경찰이 올해 1~6월 가상자산과 관련한 사건 140건에 연루된 487명을 검거했으며, 피해액만 2조8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범죄 유형은 유사 사기·다단계 관련이 449명(119건)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구매대행 사기 19명(14건), 거래소 불법행위 19명(7건)이다.

경찰에 따르면 경남경찰청은 2019년 1월부터 작년 5월까지 가상자산 투자 명목으로 1100여명한테서 835억원을 뜯어낸 혐의로 2명을 검거했다.

서울경찰청은 2018년부터 1년간 “자체 개발한 코인이 상장되면 수조원의 이익이 예상된다”고 속여 54명으로부터 1181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1명을 붙잡았다.

연도별 검거 인원은 2018년 139명(62건), 2019년 289명(103건), 작년 560명(333건)으로 급증하는 추세다.

올 상반기 가상자산 범죄 피해액은 2조851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는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수사 중인 단일 사건의 피해액 2조2100억원이 포함돼 있다.

이 사건의 피해액은 애초 3조8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수사 과정에서 확인이 이뤄지면서 인정된 액수는 그보다 적었다.

연도별 피해액은 2017년 4674억원, 2018년 1693억원, 2019년 7638억원, 작년 2136억원으로 증감이 있었지만, 올해는 대폭 늘었다.

윤창현 의원은 “관련 통계가 처음 공개된 올해 4월 이후 2개월간 피의자·피해액 규모가 급증했다”며 “거래소 신고 기한인 다음 달 24일이 다가올수록 범죄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수사 강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