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감원, 제재심서 ‘펀드사기’ 옵티머스운용 등록 취소 의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조원대 사모펀드 사기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결국 업계에서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은 22일 제재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옵티머스자산운용에 대해 인가·등록 취소와 신탁계약 인계명령을 금융위원회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신탁계약 인계명령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이 보유한 신탁계약을 가교 운용사로 인계하도록 지시하는 조처다.

또 김재현 대표와 윤석호 사내이사 등 일부 임직원에 대해서는 ‘해임 요구’를 건의하도록 했다.

인가·등록 취소와 해임 요구는 각각 기관과 임직원에 대한 최고 수위 제재에 해당한다.

제재심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이 부정거래행위를 금지하고, 집합투자기구 이익을 해치면서 자신이나 제3자 이익을 도모하는 행위를 금지한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이 회사는 작년 6월 사모펀드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5·26호의 만기를 하루 앞두고 판매사들에 돌연 환매 연기를 요청하면서 사기 실체가 드러나기 시작했다.

수사 결과 옵티머스자산운용은 2018년 4월부터 작년 6월까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자금을 끌어 모은 뒤 실제로는 부실채권을 인수하고 펀드 돌려막기에 쓴 것으로 밝혀졌다. 드러난 피해액만 2조3256억원에 달하며, 피해자는 3200명으로 추산된다.

금감원 제재심은 금감원장의 자문기구로서, 심의 결과는 조처 대상자별로 증권선물위원회 심의와 금융위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