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준금리 오른다는데···가계 이자 부담 ‘어쩌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 시중은행 대출금리 1년 새 1%p 올라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뉴스웨이DB

가계 대출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지는 가운데 기준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이자 부담이 눈덩이 처럼 커질 전망이다.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지난 1년 새 거의 1%포인트(p) 가까이 오른 가운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상 깜빡이를 켜면서 가계 부채가 우리 경제의 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4대 시중은행의 16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1년)는 연 2.85∼3.90% 수준이다. 지난해 7월 말의 1.99∼3.51%와 비교해 하단이 0.86%포인트나 높아졌다.

올해 들어 경기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시장 금리 상승, 가계대출 급증을 막기 위한 은행권의 우대금리 축소(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대출 금리는 꾸준히 높아졌다. 신용대출 금리뿐 아니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마찬가지다.

4대 은행의 16일 현재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연 2.49∼4.03%다. 역시 작년 7월 말(2.25∼3.96%)보다 최저 금리가 0.24%포인트 올랐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금리 가운데 코픽스가 아닌 은행채 5년물 금리를 따르는 이른바 ‘혼합형(고정금리)’의 경우 금리 상승 폭이 더 컸다. 혼합형 금리는 지난해 7월 말 2.17∼4.03%에서 현재 2.89∼4.48%로 상단과 하단이 각 0.72%포인트, 0.45%포인트 뛰었다.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경우 주로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를 따른다. 은행권이 지난 16일부터 적용한 6월 기준 코픽스는 0.92%(신규취급액 기준)로, 5월(0.82%)보다 불과 한 달 만에 0.1%포인트 뛰었다. 작년 7월(0.81%)과 비교하면 1년 새 0.11%포인트 상승했다.

여기에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은행 대출금리의 상승 속도는 모두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저금리가 금융불균형을 심화하고 있다며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사실화 한 가운데 가계대출 급증을 억제하기 위한 정책적 대출 규제도 은행 대출 금리를 끌어올리고 있다.

실제로 지난 16일부터 신한은행은 코픽스를 지표금리로 삼는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우대금리를 0.2%포인트 더 내렸다. 결과적으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대출금리가 0.2%포인트 오른 셈이다. NH농협은행도 지난달 중순부터 전세대출과 신용대출, 주택 외 부동산담보대출의 우대금리를 0.1∼0.2%포인트 또 깎았다.

한국은행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개인 대출(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등) 금리가 1%포인트 오를 때 가계대출 이자는 총 11조8000억원 증가한다.

소득분위별 이자 증액 규모는 ▲ 1분위 5000억원 ▲ 2분위 1조1천억원 ▲ 3분위 2조원 ▲ 4분위 3조원 ▲ 5분위 5조2000억원으로, 5분위 고소득층을 빼고 저소득층과 중산층에서만 6조6천억원의 이자 부담이 늘어나는 셈이다. 이 추산은 소득분위별 가계대출(금융부채) 가운데 약 72%를 변동금리 대출로 보고 분석한 결과다.

같은 방법으로 금리가 0.5%포인트 오를 때 가계대출 이자는 5조9천억원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소득분위별 증가액은 ▲ 1분위 2000억원 ▲ 2분위 6000억원 ▲ 3분위 1조원 ▲ 4분위 1조5000억원 ▲ 5분위 2조6000억원이다.

대출금리가 1%포인트 뛰면 자영업자의 이자 부담도 5조2000억원이나 커지는 것으로 추정됐다. 대출 기관별로 나눠보면 은행 대출자의 이자가 3조3000억원, 상호금융 등 비은행권 이자가 1조9000억원 불어난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