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기준금리 연 0.50%로 동결(상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50%로 동결했다.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본격화 되면서 경기 회복에 미치는 영향을 지켜본 후 ‘질서있는 정상화’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은행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50%로 결정했다.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이후 7월부터 아홉 번째 기준금리 동결이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소수의견을 낸 위원이 있는 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금리 동결 결정은 시장의 예측과 맞아떨어진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5일까지 채권보유 및 운용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100명(54개 기관) 중 89명이 이번달 금통위에서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직전 조사(98명, 5월 11일~5월 14일)보다 9명 줄어든 수준이다.

금리가 오를 것이라고 답한 전문가는 지난 조사(2명)보다 9명 늘어난 11명이었다. 응답자 중 67명(직전 64명)은 7월 채권 금리가 보합세를 기록할 것이라고 답했고 상승은 26명, 금리하락은 7명이었다.

최근 이주열 한은 총재가 ‘연내’ 금리인상을 거듭 시사했지만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되면서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다시 높아진만큼 당장 금리를 올릴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 격차는 0.25∼0.5%포인트(p)로 유지됐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