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태현 금융위 사무처장 “IP금융 활성화해 청년 창업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김태현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이 ‘IP(지식재산) 금융’을 활성화해 청년 창업을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29일 금융위에 따르면 김태현 사무처장은 이날 서울 마포 프론트원에서 열린 ‘제3회 지식재산 금융포럼’에 참석해 “하반기 예정된 TECH평가 체계 개편 과정에서도 은행의 IP금융 확대를 유도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포럼은 금융위와 특허청이 청년기업에 대한 지식재산 금융지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한 자리다. 디캐프 입주 청년창업기업, 특허청이 선정한 IP 기반 차세대 영재기업인과 은행·보증기관·금융투자회사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김 처장은 “정부는 금융권이 부동산담보 등 보수적 금융관행에서 탈피해 기술력, 미래성장성을 바탕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혁신금융’으로 탈바꿈하도록 노력해왔다”면서 “그 결과 IP 금융 분야에서 큰 성과를 거뒀다”고 귀띔했다.

실제 2018년말 7000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동산담보대출은 2년 만에 3조원(잔액기준)을 넘어섰고, 이 기간 IP담보대출은 약 3000억원에서 1조4000억원 수준으로 증가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김 처장은 “IP담보대출의 증가세에서 알 수 있듯, IP와 IP금융 간 선순환 관계 속에서 IP의 중요성은 나날이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김 처장은 “IP는 청년창업가의 경영권을 지키고 기업가치를 높이는 무형의 방패이고, 사업무대를 넓혀 더 큰 성장의 기회를 가져다주는 촉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협업을 통해 핀테크 기업의 해외 IP출원과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3000억원 규모의 핀테크혁신펀드를 통해서도 우수 IP를 보유한 핀테크 기업의 자금조달을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