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호캉스족 덕에···신세계百, 수영복 매출 47%↑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호캉스 등이 늘어나면서 올해 3월부터 6월 7일까지 수영복 매출이 전년 대비 47%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의 수영복 매출은 전년 대비 -55.4%로 역성장을 기록하며 코로나19 매출 타격이 가장 큰 장르 중 하나였다.

올해 1월까지도 -70%대 역신장이었던 수영복 장르는 실내체육시설이 재개방된 지난 2월 중순부터 고객들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특히 아레나, 스피도 등 실내 수영장에서 입을 수 있는 전문 수영복을 중심으로 매출이 전년 동일 수준까지 회복세를 보였다.

신세계백화점은 해외여행 대신 국내 독채 풀빌라와 호텔 등이 대안으로 떠오르며 수영복 수요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또 백신 접종 확대와 여름 휴가 수요 증가, 래시가드 등 신상품이 출시 등이 잇따르며 이달 수영복 매출도 10.7%로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신세계는 인기 수영복 브랜드의 래시가드, 비치 반바지 등 다양한 단독 상품과 신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수영복 전문 브랜드 아레나에서는 신세계백화점 단독 상품을 소개한다. 신세계백화점 오프라인 매장과 SSG닷컴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나이키 스윔에서는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해 신상품을 준비했다. 대표 상품으로는 나이키 남성용 5부 수영복, 여성용 원피스 수영복 등이 있다.

최문열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상무는 “이른 여름 날씨와 백신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영복 장르에 대한 소비 심리도 회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수요에 맞는 차별화 된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