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모빌리티, 1400억원 투자유치···신규 사업으로 플랫폼 확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PG컨소시엄·칼라일, 1400억원 규모 재투자 단행
애프터마켓 공략 강화, 금융·광고 등으로도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카카오모빌리티가 글로벌 투자사 TPG컨소시엄과 칼라일로부터 1억2500만달러(한화 약 14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세차, 정비 등 차량 애프터마켓 공략을 강화하는 한편 모빌리티 산업에 특화된 금융, 광고, 이커머스 등 신규 비즈니스 영역으로 플랫폼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글로벌 투자사 TPG컨소시엄과 칼라일로부터 총 1억2500만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공시했다.

TPG컨소시엄은 1억1680만달러, 칼라일 아시아 파트너스 V는 820만달러를 투자한다. TPG컨소시엄은 지난 2017년 카카오모빌리티에 5000억원을 투자한 이후 4년만의 추가 투자다. 칼라일 역시 올해 2월 22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추가 투자유치를 통해 차량 애프터마켓 시장 공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최근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내 2000만명의 자차 소유자를 위한 세차, 정비,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출시, 해당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오는 3분기에는 퀵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 카카오모빌리티는 파편화된 이동 서비스를 카카오T와 카카오내비를 통해 모아 제공하고 방대한 이동 데이터를 축적해 쌓아온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모빌리티에 특화된 금융, 광고, 이커머스 등 다양한 신규 비즈니스 영역으로 플랫폼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투자 유치를 주도한 이창민 카카오모빌리티 부사장(CFO)은 “이번 추가 투자 유치는 카카오모빌리티가 보여준 플랫폼 확장성, 신규 비즈니스 추진 역량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기에 가능했다”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과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낸 혁신 DNA를 바탕으로 모빌리티 영역 확장 전략을 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