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심쩐심]일주일에 2.7회···편의점, 요즘 어떤 브랜드서 얼마 쓰세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40,672곳. 전국에 있는 프랜차이즈 편의점들을 합친 수입니다.(2019년 기준. 출처: 한국편의점산업협회)

한식이나 치킨 프랜차이즈 매장보다도 훨씬 많은 수치. 워낙 촘촘하게 들어서서 어디에 살든 슬리퍼만 신고 나가도 부담 없이 닿을 수 있는 곳, 우리 일상의 한 영역을 점유한 게 바로 이 편의점인데요.
이미지 확대thumbanil
우리는 편의점을 얼마나 자주 가고 또 얼마씩 쓰고 올까요? 주로 뭘 사는 걸까요? 오픈서베이가 조사·발표한 '편의점 트렌드 리포트 2021'을 들여다봤습니다.

조사는 최근 1년간 편의점에서 물건 또는 서비스를 구매한 적이 있는 15~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우선 방문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주당 2~3회(38.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평균은 일주일에 2.7회. 이용자별로는 '남성', '20대', '1~2인 가구'에서 방문 빈도가 다소 높았습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못 말리는 편의점 사랑, 한 번 가면 얼마를 쓸까요? 1회 방문 시 평균 지출 금액은 4천원 이상~6천원 미만(31.7%) 영역이 제일 많았습니다. 이어 2천원~4천원(26.2%), 6천원~1만원(21.7%) 순. 갈 때마다 만원 이상 쓴다는 응답자도 21.7%로 적지 않았습니다.

이를 평균으로 나눈 금액은 6,864원, 편의점을 들르는 손님 한 명당 7,000원에 가까운 돈을 쓰고 오는 셈입니다. 이는 지난해 지출액인 6,347원 대비 약 8% 커진 액수인데요. 그만큼 더 쓴다기보다는 상품들의 가격이 딱 그 정도는 올랐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렇다면 이 돈으로 뭘 많이들 살까요? 가장 자주 구매하는 건 역시 식료품. 방문 목적의 70.1%가 식료품 구매였습니다. 비식료품을 사려고 간 게 20.3%, 기타 서비스 이용은 9.7%로 집계됐습니다.

먹을 것 중에서도 인기가 제일 높은 건 편의점의 상징 같은 존재, 간편식(88.0%)이었습니다. 과자(87.4%)와 라면류(84.5%) 구매 경험도 못지않게 많았지요. 세부적으로는 아래 그래프처럼 나타났습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어떤가요? 여러분이 사먹은 메뉴와 비슷한가요?

이밖에 비식료품 중에는 상비약(feat.타이레놀)과 우산, 일회용 식기류 등의 구매 경험률이 높았습니다. 편의점 내 서비스로는 택배나 티머니 등 카드 충전, ATM 서비스를 많이 이용했습니다.

◇ 비식료품 구매 경험 = ▲상비약(59.2%) ▲우산/우비(49.9%) ▲일회용 식기류(46.5%) ▲제지류(41.9%) ▲의약외품(38.7)…▲담배(36.8%)…

◇ 서비스 이용 경험 = ▲택배(65.7%) ▲티머니/POP 카드 충전(59.1%) ▲ATM(58.3%) ▲픽업/무인택배함(31.4%) ▲공공요금 대행수납(7.1%)…

그렇다면 가장 많이들 찾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뭘까요? 조사 결과 GS25와 CU가 톱 브랜드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다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용 경험률이 각각 95.2%와 94.2%로, GS25는 지난해 대비 다소 하락, CU는 살짝 상승했습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주목할 점은 편의점 브랜드를 향한 인식의 변화입니다. 즐겨들 찾는 GS25가 '친근한', '품질이 좋은' 면에서 여전히 괜찮은 평가를 받고는 있지만, 지난해에 비하면 긍정 수치가 크게 내려간 것.

특히 '신뢰가 가는' 항목에서는 평판이 13.8%나 나빠졌는데요. 이렇게 빠진 수치가 CU와 이마트24 등 다른 브랜드의 이미지 제고로 연결되는 형국. 각 브랜드의 이미지 분야별 호응도, 세부적으로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오픈서베이

이런 변화는 GS25의 마케팅·디자인 쪽에서 잇따라 불거진 '남혐(남성혐오)' 이슈와 무관하지 않을 텐데요. 이슈도 이슈지만 사측의 대처가 미흡, 심지어 불매하겠다는 네티즌을 조롱하는 게 아니냐는 여론이 들끓었고, 고객들이 실제로 등을 돌린 셈입니다.

네티즌 otto**** "그냥 우연히 GS는 안 가게 됨. 앞으로도 계속 우연히 안 갈 예정."

이상 편의점 라이프, 어떤가요? 여러분은 어느 프랜차이즈에서 어떤 상품을 자주 구매하나요? 또 한 번에 긁고 오는 카드 금액은 얼마인가요?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관련태그

#편의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