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음주운전 교통사고 하루 평균 50여건 발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030대 운전자, 음주운전 사고 비율 가장 높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최근 3년 동안(1018~2020년) 음주운전 사고 분석결과, “하루 평균 약 50건의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했으며, 21~30세 운전자로 인한 음주운전 사망자수가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매년 감소하는 추세이나 2020년에는 전년대비 사고건수(1539건)와 부상자수(2102명)가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21~30세 음주 운전자로 인한 사망자가 23.5%로 가장 많고, 발생건수는 31~40세 운전자 비율이 23.2%로 가장 높아 2~30대 운전자 음주운전 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세 이하 운전자는 음주운전 발생건수와 사망자수 비율은 가장 낮으나, 치사율이 3.7%로 평균 치사율의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간대별로는 22~24시 및 00~02시 사이 음주운전 사망자 점유율이 각각 15.1%, 14.8%로 음주운전 취약시간대로 나타났고,

8월(10.5%)에 가장 많은 음주운전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음주 교통사고는 4월(8.9%)에 집중됐다.

업종별로는 렌터카 음주운전 사망자가 42명으로 사업용 전체 음주운전 사망자의 63.6%를 차지하였고 렌터카 사망자 7명중 1명(14.8%)은 음주운전으로 목숨을 잃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음주운전 등 하절기 교통사고 취약요인에 대한 교통안전 특별대책을 수립하고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교통안전 계도 및 홍보를 적극 추진하겠다”며 “음주운전은 한 순간의 실수가 아닌 도로 위의 가장 위험한 범죄행위임을 인식하고, 단 한 잔이라도 음주 상태에서는 절대 운전대를 잡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