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 대통령, 내달 2일 4대그룹 총수와 회동···대미 투자 ‘격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미 하원 지도부 간담회에서 발언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날 2일 4대그룹 총수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비공식 오찬을 함께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은 지난 한미정상회담 당시 총 44조원의 미국 투자를 통해 한미 경제 동맹을 견인한 대기업들의 격려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한미 경제협력의 후속 논의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번 오찬 초청에는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인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을 대신해 김기남 부회장이 자리할 가능성이 높다.

문 대통령이 4대그룹 총수와 별도의 오찬 자리를 갖는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이번 회동을 추진한 것은 한미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내는 데 이들 대기업이 적지 않은 역할을 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오찬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4대 그룹 총수들을 만나 한미 간 협력 강화를 견인해 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은 전하고, 새로운 한미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데 지속적으로 역할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과 4대그룹은 지난 21일 미국 상무부가 주관한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총 394억달러(44조4000억원)에 달하는 대미 투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삼성전자는 신규 파운드리 공장 구축 계획(170억 달러)을, LG에너지솔류션과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합작 또는 단독 투자 계획(140억 달러)을, 현대차는 전기차 생산 및 충전 인프라 확충 계획(74억 달러)을 각각 밝혔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