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스토리뉴스 #더]우리 회사의 ‘일잘러’와 ‘일못러’들···나는 어느 쪽?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이런저런 사람을 만나고 겪기 마련. 특히 직장에는 갖가지 유형의 인물들이 상주하는데, 그렇다보니 ‘와, 세상에 이런 사람이!’(감탄) 싶은 이가 있는 반면 ‘와… 세상에 이런 사람이…’(한심) 싶은 이들도 있다.

이를테면 맡은 일을 잘 수행하는 일명 ‘일잘러’ 동료와 그 반대인 ‘일못러’ 동료.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잘’과 ‘못’의 차이는 무엇이고 각각 어떤 유형일까?
이미지 확대thumbanil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최근 직장인 1,267명한테 ‘일잘러 vs 일못러 동료’에 관해 물었다. 그 결과 ‘일잘러’의 특징으로 가장 많이들 꼽은 건 상황을 빠르고 정확하게 판단한다(61.6%)였다.

회사에서는 심사숙고가 필요한 상황도 나오지만 신속정확하게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또 내용을 빠르게 채워야 하는 경우가 더 빈번한 게 사실. 판단이 바로바로 나오는데다 나중에 보니 그게 탁월한 결정이었음을 감지할 때, 그 동료에게 반하지 않기란 어려우리라.

이어 업무 센스가 뛰어나다(57.5%), 주도적으로 업무를 진행한다(40.1%), 본인 업무에 대한 책임감이 강하다(36.8%), 그리고 효과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한다(34.9%) 등이 ‘일잘러’의 주요 특징으로 꼽혔다.

‘일잘러’ 동료와 일할 때 받는 영향은 어떨까? 이에 관한 물음에 응답자들은 업무 능률과 성과가 높아진다(63.9%)를 가장 많이 골랐다. 이어 자극을 받아 자기계발을 하게 된다(46.6%), 부서 사기가 올라간다(24.4%) 등 주로 업무력 ‘버프’(게임 등에서 캐릭터의 능력치를 높이는 효과)를 기대하는 답변들이 눈에 띄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반대인 ‘일못러’ 동료의 특징은 뭘까? 1위는 ‘시켜야만 일을 한다’(51.9%)가 차지했다. 일해야 할 시간과 내용, 분량 및 흐름이 일정한데도 지시가 없다고 무기력하게 있는 사람, 게다가 ‘어떻게 할까요’조차 묻지 않는다면 속이 터질 수밖에 없다.

이런 식으로 일을 처리(?)하는 사람한테서 좋은 결과물을 기대할 수 없다는 건, 많은 이들이 경험을 통해 뼈저리게 느꼈으리라. ‘일못러’의 또 다른 특징으로는 상황 판단이 느리다(46.5%), 업무의 우선순위를 모른다(44.2%), 직무 이해도가 낮다(40.1%), 주먹구구식으로 일한다(37.7%) 등이 뒤따랐다.

이들과 엮이면 어떤 영향을 받을까? 역시 ‘일잘러’와는 역으로 ‘디버프’(버프의 반대. 게임 등에서 캐릭터의 능력치를 낮추는 효과) 우려가 컸다. 업무 능률·성과가 떨어진다(51.1%)가 가장 큰 호응을 얻은 것. 단, 비슷한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43.3%)가 바로 뒤를 이어 뜻밖에 타산지석(他山之石) 효과가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은 ‘일잘러’와 ‘일못러’를 잘 구별하고 있을까? 이를 위해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각 기업 인사담당자 554명에게 물어본 직원 관리 관련 조사를 살펴봤다. 그 결과 인사담당자의 51.6%가 ‘핵심 인재’를 지정해 별도로 관리하고 있었고, 51.3% 역시 따로 관리 중인 ‘요주의 직원’ 리스트가 있다고 답했다.

이 중 인사담당자가 선정한 ‘핵심 인재’의 면면을 보면, 실제 직원들이 고른 ‘일잘러’와 매우 닮은 걸 알 수 있다. 직무 이해도와 능력이 우수하고(49.3%), 기대 이상의 높은 성과를 내며(36.4%), 대외 커뮤니케이션을 능숙하게 하는데다(35.0%), 책임감(32.5%)과 애사심(32.5%)이 높은 직원을 ‘핵심 인재’로 여기는 것.

성과는 기본, 이를 바탕으로 주변 동료를 ‘버프’시킬 수 있다면 금상첨화급 직원인 셈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요주의 직원’ 쪽도 마찬가지. 인사담당자들은 ‘요주의 직원’의 특징으로 기대에 못 미치는 낮은 성과(35.6%), 책임감 부족, 잦은 실수(35.2%), 비슷한 업무·맡겨진 업무만 반복하고 발전이 없다(32.6%), 직무 관련 이해 부족, 능력 미숙(31.1%), 근거 없는 소문의 출처 또는 유통 경로가 된다(23.0%) 등을 꼽았다.

일머리는 없는데 다른 직원마저 ‘디버프’시킬 것 같은 사람, 즉 ‘요주의 직원’은 앞서 본 ‘일못러’의 데칼코마니 버전인 셈이다.

이렇듯 인사담당자라면 직원들의 면면을 잘 포착할 줄 아는 ‘직(원)잘알’이어야 하는 게 인지상정. 단, 직무 무늬만 ‘직잘알’이 되지 않으려면 투명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 그에 따른 합당한 처우는 기본이어야 할 것이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마지막으로,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우리 회사 ‘일잘러’와 ‘일못러’의 분포는 어떨까? 사람인 설문에서 응답자들은 재직 중인 회사에 ‘일잘러’ 동료가 28.3%, ‘일못러’는 26.5% 비율로 있다고 답했다. 재미있는 사실은 스스로를 ‘일잘러’로 생각하는 직장인이 32.1%인 반면, ‘일못러’로 여기는 이들은 4.8%에 불과했다는 점. ‘일못러’의 상당수가 자신이 ‘일못러’인 줄은 모르는 셈이다.

여러분은, 여러분 직장은 어떤가? ‘일잘러’와 ‘일못러’는 어떤 분포도를 띠는가? 그중 당신은 어느 쪽…?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관련태그

#직장인

#직장생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