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현모 KT 대표, 광화문 원팀 발족···“지역 상생”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광화문 소재 14개 기업 및 지자체 비영리기관과 함께 광화문 원팀을 발족, 지역 상생에 나섰다.

KT는 25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광화문 소재 총 14개 기업 및 지자체, 비영리기관과 광화문 원팀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화문 원팀은 지난 3월 31일 실무협의체를 발족해 지난 60여일 간 광화문 지역의 나눔과 상생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향을 고민, 각 기업이 갖고 있는 서비스와 기술을 바탕으로 공동 사회공헌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와 지자체, 비영리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상생을 실천하는 모델을 전국으로 확산한다는 목표다.

우선 광화문 원팀은 파일럿 프로젝트로 ‘퇴근길 밀키트’와 ‘사랑의 효박스’를 원팀 소속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판매했다.

퇴근길 밀키트는 광화문 골목상권을 돕기 위해 인근 식당에서 만든 밀키트를 임직원에 판매하는 프로젝트다. 회사와 직원이 각각 절반씩 비용을 부담하는 구조로 총 1만4000개의 밀키트를 판매했다.

또 가정의 달을 맞아 기획한 사랑의 효박스는 종로구 꽃집, 인사동 전통물품을 담아 만든 패키지 상품으로 광화문 원팀 소속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판매했다. 두 프로젝트를 통해 광화문 일대 1억7000만원의 사회경제적 효과를 거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광화문 원팀은 광화문 지역의 소상공인과 상생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장애인 취업 지원, 다회용 컵 사용 캠페인 등 지역 상생과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를 올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광화문에서 함께 호흡하고 있는 기업과 정부, 지자체가 손잡고 지역 상생은 물론 사회 전체에 가치를 더하는 프로젝트를 함께 하게 되어 의미가 크다”면서 “광화문 원팀에 참여한 모든 기관과 함께 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 발전에 기여하는 ESG 활동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구현모

#KT

#광화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