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기업은행 “4월까지 모험자본 1800억 공급···전년比 127%↑”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신성장·혁신 분야 집중 투자
올해 총 15개 기업 IPO 조력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기업은행 제공

기업은행이 올 4월까지 1800억원의 모험자본을 공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한 수치다. 모험자본 키플레이어 역할을 강조한 윤종원 기업은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기업은행은 혁신기업 지원을 목표로 2022년까지 모험자본 1조5000억원을 공급하겠다고 발표한 이래 작년부터 신성장·혁신(ICT서비스, 바이오·의료, 지식기반서비스) 분야에 중점 투자해왔다. 이를 통해 IPO(기업공개)에 성공한 기업이 2019년 3곳에서 지난해 10개로 가파르게 증가하는 등 성장을 뒷받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올해의 경우 3개 기업이 상장했고, 상반기 중 추가로 3개 기업이 IPO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21일엔 삼영에쓰엔씨가 상장한다. 환경센서 관련 원천기술을 보유했으며 초미세먼지 감지센서 개발에 성공한 기업이다.

또 6월 중엔 제약사‧바이오벤처 등에 임상시험 관련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이디엠코리아, 영상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지능형 영상 관제 시스템 전문기업 이노뎁이 상장하게 된다.

기업은행은 올해 말까지 15개 기업의 IPO를 조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업은행은 모험자본 공급을 통한 금융지원과 함께 IPO컨설팅, 세무·회계 컨설팅 등 비금융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혁신기업 지원을 지속 강화해 모험자본 전문은행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