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로젠택배, 3년만에 IPO 재시동···작년 매출 5000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근 실적이 오르고 있는 로젠택배가 3년 만에 기업공개(IPO)에 나서면서 주목받고 있다. 로젠택배의 최대주주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베어링프라이빗에쿼티아시아(베어링PEA)가 투자 회수에 성공할지도 기대감을 모은다.

1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로젠택배는 최근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IPO 재개 의사를 전달하고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 이르면 올해 안에 증시에 입성하는 것으로 예상된다.

로젠택배는 1999년 설립된 국내 5위권 택배회사다.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에 이어 우체국택배와 4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기업이다.

베어링 PEA는 2013년 로젠택배를 인수한 뒤 2016년과 지난해 등 두 차례 매각을 추진했지만 모두 우선협상대상자까지 선정하고도 막바지에 무산됐다. 2018년에는 상장을 추진했지만 이 역시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하기도 했다.

최근 공모주 시장의 초호황이 이어지자 베어링 PEA가 IPO를 통한 투자 회수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추측된다. 매각과 상장 중 먼저 성사되는 방식을 택할 것이란 추측이 나온다. 올해 공모주 시장에선 일반 청약 경쟁률이 1000 대 1을 뛰어넘는 기업이 잇따를 정도로 대규모 투자자금이 쏟아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자상거래 거래가 늘면서 양호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점도 로젠택배 상장 카드를 다시 꺼내는 데 영향을 미쳤다. 로젠택배의 지난해 매출은 5128억원, 영업이익은 29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5.8%, 24.0% 증가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관련태그

#로젠택배

#IPO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