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 금융사, 스타트업 경진대회 본선 진출 13곳 선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자료=삼성생명

삼성생명을 비롯한 삼성 금융계열사들이 공동 진행하는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 스타트업 경진대회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에 진출한 13개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과 삼성벤처투자는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에 진출한 13개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축하 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삼성 금융사들이 핀테크 스타트업과 상생을 통한 금융 혁신 사례 발굴을 위해 공동 진행하는 경진대회다.

지난 2월 22일부터 3월 31일까지 실시한 제2회 대회 공모에는 398개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금융사별 심사를 거쳐 13개 회사를 본선 진출 기업으로 선정했다.

삼성생명은 ▲에이슬립(비접촉 생체신호 모니터링 기반 인공지능 수면 관리 서비스) ▲투비콘(의료 데이터를 활용한 질병 예측 및 보험심사 지원 솔루션) ▲스마트디아그노시스(스마트폰을 활용한 홍채기반 스트레스 측정 및 건강관리) 등 3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

삼성화재는 ▲라이언로켓(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텍스트를 동영상으로 변환) ▲그레이드헬스체인(의료·투약정보 등을 활용한 건강등급 평가) ▲맛앤멋(스마트폰 액정화면의 파손 여부 등을 인식하는 기술) 등 3개 회사를 뽑았다.

이 밖에 삼성카드는 올링크(NFC 태그를 이용한 웹 기반 비대면 주문 및 결제 중개 플랫폼) 등 3개 기업, 삼성증권은 빌리어네어즈(국내외 주식 관련 배당 정보 제공) 등 3개 기업을 각각 선정했다.

금융사 공통과제 부문에서는 액션파워(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본인인증)가 본선에 진출했다.

삼성 금융사들은 본선 진출 스타트업에 각 3000만원을 시상하고, 4개월간 사업모델과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

오는 9월 열리는 발표회를 거쳐 최종 우승한 4개 스타트업에는 각 1000만원을 추가로 수여하고, 실제 사업화 작업을 진행하게 된다.

본선 진출 스타트업 가운데 일부 기업에 대해서는 별도의 심사를 거쳐 지분투자를 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 금융사 관계자는 “스타트업이 보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에 삼성 금융사의 경험을 더해 창의적인 솔루션을 제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스타트업과의 상생과 혁신을 바탕으로 국내 핀테크 산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