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여당의 첫 오세훈 시정 평가, 기대 이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우왕좌왕 갈팡질팡, 독선적 밀어붙이기 시정 재현될 듯
3선 서윤기 시의원, 오세훈 시장에 일침

이미지 확대thumbanil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이날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임원진인 이동진 도봉구청장과 김수영 양천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참석했다.2021.4.14

오세훈 시장 재출범 후 서울시의회 첫 회기를 마치는 날 평가는 기대 이하였다고 더불어민주당 소속이자 시의원인 서윤기 의원(관악구 제2선거구)은 4일 이렇게 평가했다. 서 의원은 오 시장에 대해 “첫 국무회의에 생뚱맞은 전직 대통령 사면 건의야 ‘가재는 게 편’이라는 속담으로 치부하면 그만이지만, 선거전 공약들이 모두 오락가락”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을 막대한 매몰비용을 감수하고 중단하겠다는 황당한 공약을 철회한 것은 평가할만 하지만, 집값 잡겠다던 재개발, 재건축 관련해 일주일 안에 규제를 풀겠다던 발언은 오히려 부동산 시장에 일대 혼란과 가격 상승에 기여하고 있다”고 일침을 날렸다.

방역 대책 역시 우왕좌왕이라고 평가했다. 서 의원은 “정부와 보조를 맞춰 더 강력하고 효과적인 방역대책을 세워도 모자랄 판에 섣부른 ‘업종별 거리두기 재설정’ 카드를 들고 나와 국민적 공분을 샀다”라며 “사실상 알맹이 없는 말잔치로 흐지부지 되고 있는 ‘서울형 거리두기’가 됐다”라고 밝혔다.

오 시장의 서울시의회와의 소통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그는 “언론플레이를 위한 의회 방문은 ‘첫날부터 능숙하게’ 잘했으나, 실제 시의원들과의 소통은 관심 없는 듯하다”라며 “12명에 불과한 3선 시의원들과 전화통화도 아직 다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직업공무원의 직무수행에 보복인사를 단행하고, 시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온 조직을 단칼에 자르는 조직개편안을 마련한 무소불위 행정이 도마에 오를 전망이라는 것이다.

서 의원은 “이번 회기에 서울시의회는 오 시장과의 상생을 위해 시의회의 고유권한인 시정질문과 5분 발언 등을 유예했다. 그러나 기대했던 능숙한 시장의 모습은 찾기 어렵다. 갈팡질팡 우왕좌왕, 권위를 앞세운 밀어 붙이기 시정이 본격 재현되는 모습이다”라며 오세훈 시장은 공정과 상생, 능숙한 시정을 운영하기 위해 마음의 교만함을 버리고 더 겸손해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