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분기 GDP 1.6% 성장···‘코로나發 경제 암흑 탈출’ 청신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거시경제 이어서 실물경제도 뚜렷한 회복세 감지
침체됐던 민간소비 회복세···전기 대비 1.1% 증가
수출 업황 개선 영향에 국내총소득도 1.8% 늘어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HMM 제공

올해 1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1.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국내총소득(GDI)은 1.8% 늘어났다. 1.6%의 GDP 성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 마지막 분기인 2019년 4분기의 GDP보다 높은 수치여서 경기 회복 흐름이 완연함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1분기 실질 GDP 추이 속보치에 따르면 GDP는 지난해 4분기보다 1.6% 성장했고 GDI는 1.8% 증가했다. GDP는 지난해 3분기 2.1%의 성장세로 반등한 이후 3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을 기록하게 됐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4분기의 1.3%보다도 높은 수치를 기록하게 됐다.

1분기 GDP 성장은 증가세로 전환한 소비와 설비투자가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1년여간 침체의 늪에 빠졌던 민간소비의 회복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민간소비는 전기보다 1.1% 증가했는데 민간소비는 승용차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와 식료품 등 비내구재의 소비가 늘었다. 정부소비 역시 추가경정예산안 집행 등의 영향으로 물건비 지출 등이 늘어나면서 1.7%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모두 늘어 6.6%의 증가세를 기록했고 증가 폭이 일부 축소된 건설투자는 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은 주력 수출품인 자동차와 스마트폰 등을 중심으로 1.9% 증가했으며 수입은 기계와 장비, 1차 금속제품 등이 늘어나면 2.4%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한편 GDI는 수출 증가 등 교역조건 개선의 영향으로 1.8% 늘어났고 1.6%를 기록한 GDP의 성장률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