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바이오로직스, TG테라퓨틱스 신약 위탁생산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바이오제약사 TG테라퓨틱스와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우블리툭시맙(TG-1101)의 위탁생산(CMO) 물량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수주한 우블리툭시맙 CMO 금액은 기존 241억원(2240만 달러)에서 300억원 증가한 541억원(5030만 달러)로 늘었다.

TG테라퓨틱스가 우블리툭시맙 개발에 성공할 경우 확정 최소 보장 계약금액은 2991억원(2억7810만 달러)으로 조정되며, 이후 고객사 수요가 늘어날 경우 최대 3716억원(3억4560만 달러)까지 증가할 수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TG테라퓨틱스의 CMO 계약은 이번이 네 번째다. 양사는 지난 2018년 2월 우블리툭시맙에 대한 첫 CMO 계약을 체결한 후 긴밀한 협업을 이어가며 금번 계약을 포함해 세 차례에 걸쳐 CMO 물량을 확대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다발성경화증 치료제인 우블리툭시맙은 현재 미국 식품의약처(FDA) 희귀 의약품으로 지정돼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며 패스트트랙을 적용 받고 있다.

TG테라퓨틱스의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이클 와이즈는 “최근 임상3상에서 긍정적 연구 결과가 나와 필요한 물량을 재산정했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 덕분에 예상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장기적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설비 투자를 통해 고객의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었다”며 “세계 다발성경화증 환자에게 적시에 치료제를 제공해 인류의 더 나은 삶에 기여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