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AI 기반 웹툰 제작도구 준비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네이버웹툰 제공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가 인공지능 등을 기반으로 한 웹툰 제작 도구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21일(현지시간) 북미 테크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진행된 대담에서 “스토리텔링 콘텐츠의 핵심은 다양성에 있다”면서 “앞으로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이미지형의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오토드로잉 등 다양한 제작도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창작의 허들을 낮춤으로써 작품의 다양성은 더욱 커질 것이며 다양한 작품속에서 보석같은 슈퍼 지적재산권을 찾아 선보이는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콜리전 컨퍼런스는 4월 20일~22일 3일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글로벌 테크 컨퍼런스다. 이 컨퍼런스에는 매년 약 4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관하고, 1250여 개의 스타트업, 1000여 명 이상의 투자자들이 참석한다.

이날 대담에는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 외에 한성숙 네이버 대표, 알렌 라우 왓패드 CEO 겸 창업자가 참석했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토리텔링 창작자와 사용자가 모이는 플랫폼”이라면서, “이들 플랫폼에는 소수의 베스트셀러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작가들의 작품들이 다양한 나라의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알렌 라우 CEO는 “왓패드에 올라온 수많은 작품수를 생각한다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사이트를 얻고 콘텐츠 가치를 높이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라며 “왓패드에 올라오는 수많은 작품들은 영화, TV 드라마 등으로 제작됐으며, 올해도 9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왓패드에는 500만 명의 창작자가 10억 건 이상의 작품을 게재했다.

이날 대담에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시너지와 성공 가능성도 언급됐다.

알렌 라우 CEO는 “왓패드와 네이버웹툰에는 매달 1억6000만 명의 사용자가 있으며, 이 두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의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움직임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V쇼나 영화로 만들기 위해 원천 콘텐츠를 찾을 때, 원작 콘텐츠에 검증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소수가 아니라 전세계의 사용자들이 검증한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한 2차 저작물들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