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쉐보레 파인드 뉴 로드]카레이서가 타본 ‘말리부’···중형 세단 리더로 꼽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직 카레이서 김태희 선수 시승
‘주행·디자인’ 10점 만점 중 9점 평가
고저차가 큰 인제스피디움서 섀시 강성↑
국내 도로 최적 변속 타이밍·밸런스 세팅

이미지 확대thumbanil

쉐보레 ‘2021 더 뉴 말리부’ 서킷 주행을 마친 김태희 선수.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제공

변속이 너무 빠르다. 주행 초기 오토매틱 모드로 서킷을 달렸다. 출력이 모자란다면 매뉴얼 모드로 교체하여 주행하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럴 필요가 없다. 출력은 충분하다.

쉐보레 말리부를 극한 주행 환경까지 몰아붙였다. 동급 경쟁 모델의 경우 쉬프트 업은 빠르지만 쉬프트 다운이 느린 경우가 대부분이다.

일반적으로 서킷 두 바퀴 주행하면 느껴진다. 소프트웨어가 차량 제어를 시작하는 게 일반적이다.

이에 반해 쉐보레 말리부는 경고등조차 뜨지 않는다. 혹독한 서킷 주행 테스트를 거뜬히 견디는 내구성과 퍼포먼스가 압권이다.

지난 9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에서 ‘2021 더 뉴 말리부’ 서킷 주행을 마친 김태희 선수의 시승 소감이다.

김 선수는 모터스포츠 드라이버이며 경력 4년차의 자동차 메이커 인스트럭터이다. 현재까지 시승한 차량의 가격을 금액으로 환산한다면 약 20여억원에 달할 정도로 다양한 차량을 경험한 선수다. 쉐보레 더 뉴 말리부 주행 성능과 디자인은 10점 만점에 9점으로 평가했다.

김 선수가 쉐보레 말리부 상품성에 높은 점수를 준 이유는 쉐보레 브랜드가 이미 글로벌 스탠다드로 정평이 나있기 때문이다. 브랜드 역사는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김 선수는 차량의 평가에서 중요한 체크 포인트로 서스펜션보다 차량 바디 강성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모터스포츠 선수의 입장에서 쉐보레 말리부의 서스펜션은 일반 세단과 유사한 세팅이 되어 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쉐보레 ‘2021 더 뉴 말리부’ 서킷 주행을 마친 김태희 선수.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제공

하지만 ‘댐핑(불필요한 진동이 흡수되는 현상)’이 강하게 세팅되어 있다고 평가한다. 한마디로 차량 셋팅이 적절하게 조화를 이뤄 급격한 와이딩 구간에서도 차량의 복원력이 탁월하다. 

그는 서킷 주행에서 스프링 웨이트로 충분히 승차감을 잡아주고 강한 댐핑으로 양산차 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었다고 강조한다. 일반 중형 세단을 선호하지만 강력한 드라이빙을 구사하는 고객이라면 쉐보레 말리부를 추천한다는 게 김 선수의 평가다.

김 선수는 쉐보레 말리부와 동급 경쟁 모델과 비교에 대해 말리부의 손을 들어줬다. 국내 시장에서 판대 되고 있는 중형 세단의 세팅이 서킷을 염두 한 건 아니라는 게 그의 소견이다. 

일반도로와 서킷을 아우르는 중형 세단이 흔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쉐보레 말리부는 여느 중형 세단과 비교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김 선수는 말리부의 세팅이 차량의 강성 및 주행 성능 등 다각도로 평가한 느낌은 차량의 원가가 높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서킷의 고속 주행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 ‘미션에서도 문제 없었을 뿐만 아니라 일반적으로 서킷에서 과격한 주행을 했다면 과열 경고등이 뜨는 경우가 많다는 게 그의 경험담이다.

하지만 쉐보레 말리부는 서킷에서 다양한 주행 테스트에서도 견디는 강인함을 높게 평가했다. 서킷에서 극한의 주행에서 버틴 중형 세단이 일반도로에서 내구성은 구태여 설명하지 않아도도 된다는 뜻이다. 

제동면에서도 높은 점수를 줬다. 운전자가 설정한 곳에서 진행한 브레이크 테스트에서 초반부터 밀리지 않고 섰다. 브레이크의 성능은 곧 교통사고와 직결된다. 

완성도가 높은 차량일수록 차량의 단가는 높아진다. 그런면에서 쉐보레 말리부는 단가가 높을 것으로 보여진다는 게 그의 평가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쉐보레 ‘2021 더 뉴 말리부’.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제공

물론 경쟁 모델 또한 서킷 주행 한 바퀴 이상을 버틸 수 있는 것이라고 셜명했다. 하지만 차량의 내구성을 고려한다면 동급 경쟁 차종은 쉐보레 말리부에 반해 소극적인 차량 셋팅으로 보여진다.

쉐보레 말리부와 차급이 다른 국내 스포츠형 준중형 세단 브레이크 패드는 서킷 전용 차량으로 세팅이 되었지만 트랙 주행 세 바퀴면 사용이 어려울 정도다. 

서킷용 차량의 브레이크 한계는 세 바퀴인데 반해 쉐보레 발리부의 브레이크 내구성과 성능은 월등하다는 게 김 선수의 설명이다.

김태희 선수는 2017년 코리아 카드 챔피언십 마스터 시즌 챔피언 출신으로 슈퍼챌린지 슈퍼 스파크 2라운드 우승, 현대차 아반떼컵 내구레이스 우승 등 다양한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입상했으며 국내외 자동차 메이커 인스트럭터로 활동하고 있는 현직 모터스포츠 선수다.
thumbanil

쉐보레 ‘2021 더 뉴 말리부’. 사진=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제공


강원(인제)=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