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모비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미래車 만든다···자율주행 시대 대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모빌리티 컨셉 ‘엠비전 POP’ ‘엠비전 X’ 공개···5년내 제품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모비스 기획부문장인 정수경 부사장이 회사의 중장기 성장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차의 네 바퀴를 각각 제어함으로써 제자리에서 차를 180도 돌리고, 게처럼 옆으로 이동하기도 한다.”

“휴대폰을 운전대에 결합하면 개인화된 설정이 차량의 디지털 표시장치를 통해 나타나고, 운전자가 피곤하면 운전대를 보조석 쪽으로 넘겨 차량의 제어 주도권을 옆의 동승자에게 완전히 전달할 수도 있다.”




현대모비스가 최근 경기도 용인 기술연구소에서 개최한 ‘미래전략 및 신기술 발표 컨퍼런스’에서 위의 기능을 갖춘 엠비전 POP(M.Vision POP)을 비롯해 미래형 모빌리티 컨셉들을 공개해 주목받고 있다. 이번 컨셉은 현대모비스가 현재 확보했거나 개발 중인 기술을 창의적으로 융합해 실체화한 것으로, 현재의 기술력과 미래 기술 비전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특히 엠비전 POP은 근시일내 개발이 완료되는 기술들을 적용해 5년 내 제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공개되면서 오는 2030년 도로 위 모빌리티의 모습이 궁금한 이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엠비전 POP의 핵심 솔루션은 ‘PHOBILITY(포빌리티)’다. 폰(Phone)과 모빌리티(Mobility)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모빌리티’라는 뜻이다. 스마트폰과 운전대(스티어링 휠)를 도킹하는 개념을 도입해 스마트폰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개념 모빌리티 기술이다.

운전대에 장착된 스마트폰은 그 자체가 자동차 칵핏이 된다.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화면을 그대로 차량 전면 디스플레이에 연동시켜 활용하고, 사용자 인식이나 음성 인식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센서를 활용해 스티어링 칼럼이 없는 완전한 무선 조향을 지원하기 때문에 운전대를 보조석 쪽으로 이동시키는 것도 가능해진다.

엠비전 POP에는 차량의 각 바퀴 안에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통합한 ‘e-코너’ 모듈이 장착돼 있다. 각 바퀴가 독립적으로 제어가 되기 때문에 주행의 안정성은 물론, 좌우로 이동하는 크랩주행이나 제자리 유턴 같은 기능들이 가능하다. 또한 차축 등과 같이 구동력을 전달하는 부품들과 구동모터가 필요 없어지기 때문에 차량 공간의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한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urpose Built Vehicle) 컨셉 엠비전X(M.Vision X)도 공개했다. 글로벌 자동차 업계는 ‘운전’의 개념이 사라지는 완전 자율주행 시대에 모빌리티가 이동수단으로서 탑승자들에게 어떤 효용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인지를 계속 고민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고민에 대한 답을 컨셉카 형태로 제작해 매년 미국 CES(소비자 가전 박람회) 등을 통해 제시해왔다. 지난 2019년 엠비전과 2020년 엠비전S를 거쳐 이번 엠비전X에 이르기까지 현대모비스의 미래 모빌리티 컨셉은 점차 구체화되고, 적용되는 기술은 더욱 확장되고 있다.

엠비전 X의 X는 커뮤니케이션의 확장(eXpansion), 연결된 경험(eXperience), 새로운 공간으로의 탐험(eXpedition)을 의미한다.

엠비전X의 가장 큰 특징은 실내 정 가운데 위치한 사각기둥 모양의 버티컬 칵핏으로, 각 면이 28인치 디스플레이로 구성돼 있어 각각의 탑승자가 서로 다른 컨텐츠들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직접 접촉하는 것이 아닌 제스처를 통해 모든 기능들을 제어할 수 있어 멀리서도 손쉬운 조작이 가능하다.

차량을 둘러싸고 있는 유리창은 자율주행을 할 때 디스플레이로 변신해 스포츠 경기나 공연, 영화 등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이 디스플레이는 개인별 맞춤 제어가 가능해 탑승자별로 원하는 콘텐츠를 각각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다양한 모빌리티 컨셉을 통해 기술력과 비전을 공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