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493억 규모 김포 물류센터 추가 수주 “수주잔액 1조4800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포 물류센터 조감도. (사진=한국테크놀로지 제공)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493억원 규모의 김포 대포산업단지(A7-2) 물류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해 수주잔액이 1조4800억원에 달하게 됐다고 14일 밝혔다.

회사가 수주한 공사는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대포리 261-2 일원에 조성되는 493억원 규모의 물류센터 신축공사로 전년도에 수주한 김포 스마트 물류센터에 이어 물류센터 수주를 추가하게 됐다.

김포 대포산업단지 A7-2에 건설될 해당 물류센터는 창고시설(저온 창고)로 사용될 예정이며, 지하 1층~지상 8층으로 건축된다.

대지면적 6783㎡(2051.86평), 연면적 4만4678㎡(1만3515.13평), 용적률 348.32%, 건폐율 79.64%를 적용하며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20개월이다. 해당 공사의 지분율은 대우조선해양건설 90%, 창원기공 10%다.

저온 물류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신선 식품 배송 급성장으로 수요가 늘어난 반면 국내 A급 시설이 3% 가량에 머물고 있어 기업과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이번에 건설할 대포산업단지 A7-2 물류센터는 48번 국도, 올림픽대로 등을 통해 서울 접근이 매우 편리하다. 또 인근 김포, 일산, 고양지역은 물론 수도권 제2순환도로를 통해 경기도 전 지역 일일 배송 또한 용이하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저온 배송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물류센터의 수요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택배 물동량 또한 연평균 약 10%씩 증가해 앞으로도 많은 물류센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본다”며 “해당 물류센터는 수도권 저온 창고 중에 임대료가 가장 저렴한 편이며 최신 트렌드에 맞게 설계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 최고의 물류센터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지난해 인공지능(AI)기반 자동화 관리 시스템을 갖춘 950억원 규모의 스마트 물류센터를 수주한데 이어 이번 493억원 규모의 물류센터를 수주해 누적 수주잔고가 약 1조4800억원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기준 수주잔고 1조 2300억원을 돌파한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올해 1분기 약 3000억원의 신규 수주를 기록해 1분기 말 기준 누적 수주잔고 1조4800억원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사업 계획상 수주잔고 1조5000억원에 근접한 수치다.

한편, 대우조선해양건설는 올해 수주 잔고 목표로 설정한 1조8000억원을 넘어 2조원 돌파까지도 염두해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목표 달성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