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류현진, 양키스전 6⅔이닝 1실점···시즌 첫 승-통산 60승 보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말 그대로 완벽한 모습으로 시즌 첫 승과 빅리그 통산 60승 고지에 다가섰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탈삼진 7개 1실점(무자책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69에서 1.89로 떨어졌다.

류현진은 6-1로 앞선 7회 2사 2루 위기에서 공을 데이비드 펠프스에게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은 1회 선두 타자 DJ 러메이휴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했지만, 이후 12타자를 연속으로 잡아내며 안정적인 모습을 펼쳤다.

5회 1사 1루 위기와 6화 2사 1, 2루 위기에선 후속 타자를 모두 내야 땅볼로 유도하는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였다.

7회엔 산체스를 내야 땅볼로 유도하는 듯했지만, 3루수 캐번 비지오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다.

이후 에런 힉스에게 중전 2루타를 내준 뒤 루그네드 오도어의 내야 땅볼 때 첫 실점 했다.

95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5점 차 리드 상황에서 경기를 마무리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개막전에서 양키스를 상대로 5⅓이닝 2실점, 지난 8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번번이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며 시즌 첫 승을 거두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선 2회에 터진 조시 팔라시오스의 적시 2루타 등 타선의 도움을 톡톡히 받았다.

지난 시즌까지 59승 35패를 기록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추가하면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은퇴)에 이어 두 번째로 MLB 60승 고지를 밟았다.

2013년 MLB 무대를 처음 밟은 뒤 8년 만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